close

'원티드' 이재균, 심은우 구하려다 목숨 잃었다 '새국면'[종합]

[OSEN=이지영 기자] 이재균이 결국 목숨을 잃었다.

27일 방송된 SBS '원티드'에서는 혜인(김아중)이 지은(심은우)을 빼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인은 7번째 미션을 받고 지은을 방송에 출연시킨다. 하지만 방송 도중 갑자기 정전이 나고, 지은이 사라진다.

혜인과 승인(지현우)이 지은을 빼돌린 것. 승인은 이번 사건이 SG그룹과 깊이 연관이 있다는 것을 밝혀내고, 혜인은 "그룹 사람이 내 남편을 죽였다는 말이냐"고 놀라워한다. 승인과 혜인은 지은의 아버지도 SG에서 일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지은이 이 사건의 실마리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빼돌린다.

이후 SG쪽에서 혜인을 미행하고, 지은이 있는 승인의 집까지 온다. 이를 안 혜인은 자신의 비밀 아지트로 지은을 옮긴다. 혜인에게 8번째 미션이 도착하고, 7년전 사건과 관련이 있는 SG변호사 조필규의 죄값을 밝히라는 미션이 온다.

혜인은 현우가 살아있다는 미션이 오지 않자 초조해한다. 혜인은 지은을 설득하며 현우가 있는 곳을 말하라고 하지만 지은은 끝까지 함구한다. 혜인은 현우가 살아있다는 동영상이 오자 안도하고, 영상에는 낯선 여자의 목소리가 녹음돼 있다. 혜인은 지은에게 영상을 보여주며 "이 여자 아는 여자냐"고 묻지만, 지은은 "처음 듣는 목소리다. 하지만 현우는 해치지 않을 거다"고 한다. 지은은 혜인에게 죽은 엄마의 비밀 장소를 알려주고, 거기에 아버지에 관한 자료가 있을 거라고 한다.

그때 정호(박해준)가 들이닥치고 혜인은 놀란다. 정호는 "내가 혜인에 대해 모르는 게 있을 것 같냐"고 한다. 정호가 다녀간 뒤 SG쪽 사람들이 나타나고, 혜인은 그들과 추격전을 벌인다. 그때 나수현(이재균)이 나타나 SG쪽 사람들과 싸우다 부상을 입고, 승인도 연락을 받고 달려온다.

승인은 칼에 찔린 수현을 발견하고, 수연에게 범인이 누구냐고 묻는다. 수현은 자신의 어린 동생이 죽은 사연을 밝혔고, 승인의 선배 역시 자신의 동생 사건을 수사하다 죽었다고 한다. 하지만 끝까지 범인은 밝히지 않은 채 숨을 거뒀다.

/ bonbon@osen.co.kr

[사진] '원티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