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경문 감독, "배재환이 큰 일을 했다"

[OSEN=창원, 조형래 기자] NC 다이노스가 투타 영건들의 활약으로 재역전승을 만들어냈다.

NC는 2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11-7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NC는 선발 해커거 4⅓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다. 하지만 두 번째 투수로 올라온 배재환이 4⅔이닝 6탈삼진 무실점 퍼펙트로 틀어막으며 팀의 역전승의 발판이 됐다.

타선에서는 권희동이 홈 복귀전에서 6회말 역전 스리런 홈런 포함해 5타수 3안타(1홈런) 5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역전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배재환이 팀이 어려울 때 큰 일을 했다. 남은 경기에서도 많이 중용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NC는 24일 홈에서 롯데와 경기를 치른다. NC는 최금강, 롯데는 조쉬 린드블럼은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데뷔' 정진우 "유희열 선생님, 저한테 관심 없으실걸요? 하하"  순전히 정진우가 주인공이었다. 그의 자작곡을 듣기 위해 SBS...

  • [Oh!llywood]...

    할리우드 세기의 커플 브란젤리나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총 12년간...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불륜설에 휩싸인 마리옹 꼬띠아르의 연인 기욤...

  • [Oh!쎈...

    어느 새부터인가 할리우드 유망주 중 한 명이었던 제시카 비엘은 본인의...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