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보이즈 비 엠비셔스"..소년24, 비상 위한 날개짓[종합]

[OSEN=선미경 기자] 비상을 위한 첫 발걸음이 시작됐다. 1년 오픈런 공연의 시작, 더 큰 날개짓을 위한 공연형 아이돌의 출발이다. 

케이블채널 엠넷 유닛 서바이벌 '소년24'를 통해 선발된 28인의 소년들은 27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메사빌딩 'BOYS24 Hall에서 '소년24 라이브' 프레스콜을 열고, 공연을 시작한 소감을 밝혔다. 서바이벌을 통해 더 단단해지고 또 성장한 모습으로 팬들과 만날 준비를 마친 모습이다. 

소년 진섭은 "가상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담았다. 판타지하고 신비스러운 느낌으로 꾸몄다. 소년들이 다양한 레퍼토리와 스토리를 담은 공연을 준비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소년 성환은 지난 22일 진행된 첫 번째 공연에 대해 "첫 공연에 LED가 열리는 순간이 아직도 눈에 생생하다. 생각했던 것보다 관객들이 많이 와주시고 뜨거운 성원에 감동받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찬이는 가족들을 초대해 유독 더 떨렸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소년 도하는 팬클럽 창단에 대해 "처음으로 팬클럽 아워를 창단하게 됐다. 소년들과 팬은 하나이자 항상 함께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팬클럽까지 가입해준 팬들에게 보답하고자 끝까지 열심히 할 것"이라고 인사하면서, 이날 공연의 MVP로 뽑힌 것에 대해 "실제로 뽑혔을 때도 준비도 못하고 나간 적이 있는데, 감격스럽다"라고 밝혔다. 

소년24의 트레이드마크인 퍼포먼스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멤버들은 "관객들 시선을 사로잡는 퍼포먼스를 중심으로 하고 있다. 파워풀한 안무도 있고 재미있는 퍼포먼스도 있다"라며  "우리 공연은 스토리가 많은 안무다. 연기적인 요소가 많아서 관객들이 좀 더 쉽게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했다. 

소년 강산은 "원래 재즈를 좋아해서 배웠는데, 이걸 보여줄 수 있는 무대가 없었다. 소년24 무대에서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최종 MVP 유닛으로 꼽힌 옐로우의 소감도 들을 수 있었다. 옐로우 멤버들은 "발표하는 순간 주저앉을 뻔 했다. 눈물이 날 정도로 감격의 순간이었다"라면서, "옐로우가 MVP가 된 것은 멤버들의 실력이 다 뛰어났던 것 같다. 또 좋은 아이디어도 제시했다. 많은 분들이 우리를 비글 유닛이라고 불러주는데 정신없는 비글미 속에 있는 단합력이 우리를 MVP로 만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닛별 매력에 대해서도 짚었다. 먼저 유닛 그린은 "방송 초반부터 순수하고 기럭지 담당 팀이었다. 센 퍼포먼스를 해보지 않은 팀이었다. 방송 마지막에 '캔디 샵'이라는 노래로 반전을 줄 수 있어서 우리만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화이트는 "제일 어울리는 색은 화이트 자체인 것 같다. 방송 중에 무대 콘셉트를 많이 바꿨었는데 화이트는 어떤 색깔을 넣어도 잘 소화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닛 스카이는 "일단 우리는 방송에서 비춰진 우리 이미지는 귀엽고 옐로우 팀과 같이 비글 이미지가 강했는데, 공연을 시작하면서 개개인의 색을 잘 보여줄 수 있는 곡들을 보여준 것 같다. 보컬 무대도 같이 꾸미게 돼서 조금 더 우리 실력을 잘 보여줄 수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옐로우는 "방송에서 많은 분들이 비글 유닛이라고 해줬는데, 실제로도 비글이 맞다. 많이 흩어져 있고 집중 못하는 비글이었다면 이제는 조금 더 늠름한 비글이 된 것 같다. 밝고 귀엽고 가벼운 모습을 많이 보여준 것 같은데 성장하면서 남자다움을 뿜어내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또 듣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라이브 공연을 하기 때문에 소년들이 보여주는 에너지가 넘친다고 생각한다. 라이브돌이나 에너지돌이라는 수식어가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뭔가 살아 있는 무대를 전달하겠다는 포부도 담겨 있고, 우리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라이브 공연을 진행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서바이벌이 끝난 것은 아니다. 28인의 소년들은 공연을 통해서 데뷔조 투표도 함께 실시한다. 이에 대해서 인호는 "유닛으로 소년24 공연이 이뤄지고 있는데, 리본이라는 제도를 통해서 데뷔하게 된다. 개인의 서바이벌이면서도 서로 합을 맞춰서 공연을 할 수 있고 관객들에게 완성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조금더 친밀도가 높아지는 것 같다"라면서, "개인적으로는 같이 하는 것 자체가 재미있어서 너무 먼 미래까지는 안 보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멤버들은 너무 친해서 서바이벌보다 선의의 경쟁으로 발전해가는 상황이라는 의미. 

마지막으로 이번 공연에 대해서 "아이돌 콘서트는 특정 팬덤이 찾아와서 관람하는 공연이라고 할 수 있는데, 우리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공연이었으면 좋겠다. 또 한류 관광객들이 찾아와서 관람할 수 있는 콘텐츠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계속 보고 싶은 공연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소년24는 유닛 스카이, 화이트, 옐로우, 그린으로 나뉘며 28인의 소년들은 이패고리라는 가상 미래 공간에서 판타지적인 존재로 탈바꿈하게 된다. 국내 최초로 시도된 공연형 아이돌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장기 프로젝트로, 일정 기간 투표를 진행해 최종 선발된 멤버들이 데뷔하게 된다. 

이날 소년24 멤버들은 총 여덟 곡의 무대를 꾸몄다. 'E'를 시작으로 'YOLO', 'Boom', 'Bop', 'Candy Shop', 'Game Boy', 'Time Leap', 그리고 소년24의 상징적인 곡 'Rising Star'까지 다양한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무대를 소화했다. 칼군무 퍼포먼스를 중심으로 화려하게 무대를 채웠다. 

'소년24 라이브'는 지난 22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1년 동안 상설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seon@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