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픽] 레버쿠젠, 손흥민은 분명 무서운 존재였다


[OSEN=우충원 기자] 화려한 컴백을 원했지만 결과는 만들지 못했다. 손흥민의 독일 복귀는 조용했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3차전서 레버쿠젠(독일)과 경기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1승 1무 1패 승점 4점을 기록했다. 레버쿠젠도 승점 1점 추가하는데 그쳤다.

친정으로 돌아온 손흥민은 경기 초반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지난 2013년 여름부터 2015 시즌까지 레버쿠젠에서 활약한 바 있다. 레버쿠젠에서의 맹활약을 바탕으로 손흥민은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레버쿠젠에서도 그를 철저하게 이용하기 위해 넓은 공격 공간을 만들어줬던 것처럼 이날 토트넘에서도 손흥민은 왼쪽부터 중앙까지 넓에 이동하며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서 손흥민은 1개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여러차례 돌파를 시도하면서 레버쿠젠을 위협했다. 손흥민은 전반서 드리블도 1차례 성공했고 코너킥도 시도했다. 그리고 75%의 패스 성공률을 기록했다. 25차례 볼터치를 기록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나타냈다.

후반서 손흥민의 모습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레버쿠젠이 워낙 공세를 펼쳤기 때문에 손흥민이 자신의 모습을 보일 기회를 많이 갖지 못했다. 손흥민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레베쿠젠은 그가 기회를 만들지 못하도록 더욱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고 공세를 보이고 후반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후반서 선수 교체를 통해 기회를 엿봤다. 후반 초반 얀센과 라멜라를 빼고 뎀벨레와 시소코를 투입했다. 공격진을 바꾸면서 기회를 엿본 것. 하지만 레버쿠젠의 공세가 워낙 강했기 때문에 손흥민과 토트넘이 특별하게 공격을 선보일 기회를 잠지 못했다.

레버쿠젠이 후반서 보여준 경기력은 대단했다. 압도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철저하게 준비를 하고 경기에 임한 레버쿠젠을 맞아 손흥민은 힘겨운 싸움을 이어갔다.

경기 막판 레버쿠젠이 공세가 시들해지자 토트넘에게 기회가 생겼다. 또 토트넘은 손흥민에게 적극적으로 볼 연결을 시도했다. 하지만 레베쿠젠은 전담 마크맨을 손흥민에게 붙여 놓은 뒤 철저한 수비를 선보였다.

결국 손흥민은 후반 종료 직전 벤치로 돌아갔다. 친청팀과 경기서 최선을 다한 손흥민이었지만 골과 어시스트는 만들어 내지 못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