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PO] '종아리 통증' 이동현, 엔트리 승선 오늘 결정

통증 크지 않아...PO 포함 가능성 높은 상황
오늘 결정...엔트리 제외시 미야자키서 투수 보강

[OSEN=윤세호 기자] LG 트윈스 베테랑 투수 이동현의 플레이오프 엔트리 합류 여부가 곧 결정된다.

강상수 투수코치는 18일 OSEN과 전화통화에서 “일단 동현이의 상태가 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어제 투구시 통증이 완전히 올라온 상태는 아니었다. 일단 하루 휴식을 취했고 내일 훈련에서 정확한 상태를 체크할 계획이다. 지금으로선 플레이오프서도 뛸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동현은 지난 17일 넥센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 3회초에 마운드에 올랐다. 평소와는 다르게 커브의 비중을 높였고, 묵직한 패스트볼과 정교한 제구력을 앞세워 2⅓이닝 퍼펙트 투구를 했다.


하지만 이동현은 5회초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오른쪽 종아리 근육통을 느꼈다. LG는 투수 교체를 진행하려 했으나, 규정상 이동현과 같은 유형인 우투수만 등판시켜야 했다. 그러자 이동현은 임병욱을 노련하게 2루 땅볼로 처리한 뒤 교체됐다. LG는 이동현에 이어 등판 준비를 마친 윤지웅을 마운드에 올렸다.

당시 상황에 대해 강상수 코치는 “원래 (임)찬규를 마운드에 올리려고 했다. 같은 우투수기 때문에 동현이 대신 찬규를 올리는 게 가능했다. 하지만 찬규는 준비가 덜 된 상태였다. 그러자 동현이가 한 타자는 상대할 수 있다고 하더라. 위기순간이었는데 동현이가 잘 해줬다”고 밝혔다.

이동현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도 2⅓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정규시즌과는 달리 패스트볼 구속이 140km를 훌쩍 넘겼고, 로케이션도 낮게 유지되고 있다. 이동현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끝난 후 “시즌 막바지 2군에서 마음을 다잡고 훈련했다. 포스트시즌 같은 큰 경기에선 타자에게 큰 거 한 방을 맞지 않는 게 중요하다. 때문에 낮게 제구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커브도 실은 포기했던 구종이었는데 다시 도전했다. 타자들이 나를 많이 알고 있는 만큼, 볼배합에 변화를 주면 효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다행히 구속도 오르고 제구도 되고 있다. 패전조든 추격조든 내 역할은 중요하지 않다. 등판했을 때 실점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강상수 코치 또한 “동현이는 일부러 정규시즌 막바지에 엔트리서 제외했다. 2주 정도 올라올 시간을 줬는데 그게 도움이 됐던 것 같다. 동현이가 정말 준비를 잘 해서 1군에 올라왔다”며 “동현이를 비롯해 불펜투수들 대부분이 공에 힘이 붙어 있는 상태다. 그만큼 자신감을 갖고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LG 불펜진은 준플레이오프 시리즈 4경기 동안 16⅔이닝 1실점으로 철벽을 쌓았다.

한편 LG는 만약의 상황도 대비하고 있다. 이동현이 플레이오프 엔트리에 들어가지 못한다면, 미야자키 교육리그에 있는 투수를 부를 계획이다. 강 코치는 “이준형 최성훈 최동환 등이 미야자키에서 스탠바이하고 있다. 만일 동현이가 플레이오프에서 뛸 수 없는 상태라면, 셋 중 한 명을 부르려 한다”고 했다. LG는 오는 20일 플레이오프 엔트리를 발표한다. / drjose7@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