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IA 커리어 트리오 재가동? 나지완 선택에 달렸다

[OSEN=이선호 기자] 내년에도 KIA의 KNL 타선을 볼 수 있을까?

2016년 KIA는 5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5할 승률에는 실패했지만 5위로 가을야구에 진출해 LG와 뜨거운 일전을 벌였다. 마운드와 타선이 예년보다는 강해졌던 것이 비결이었다. 타선에서는 베테랑들이 앞에서 이끌었고 젊은 얼굴들이 뒤에서 밀었다.

특히 이범호(35), 김주찬(35), 나지완(31)은 2016의 주역들이었다. 나란히 생애 최고 기록을 세웠다. 3할 타율을 넘었고 20홈런 이상을 터트리며 중심타선을 이끌었다. 해결사 노릇과 찬스를 만드는 활약까지 두루 펼쳤다. 무엇보다 이들이 똘똘 뭉쳐 후배들을 이끌었다.

이범호는 타율 3할1푼, 33홈런, 108타점, 93득점을 기록해 입단 17년 만에 생애 최고 기록(커리어하이)을 남겼다. 생애 첫 3할-30홈런-100타점 클럽에 가입했다. 138경기에 뛰는 성실함을 보였고 든든한 3루 수비에 팀을 한 곳으로 모이게 만든 주장 노릇까지 어디 하나 빠지는 곳 없는 만점의 활약을 했다.


김주찬 역시 대단한 페이스였다. 타율 3할4푼6리, 23홈런, 101타점, 97득점의 특급 기록을 남겼다. 모두 커리어하이 기록이다. 데뷔 이후 가장 많은 130경기에 출전했고 가장 많은 555타석에 섰다. 처음으로 20홈런을 때리며 처음으로 100타점 고지를 밟았다. 건강한 몸이 빚어낸 최고 성적이었다.

나지완 역시 최고 기록을 세웠다. 타율은 3할8리로 역대 기록은 아니었다. 그러나 25홈런과 90타점, 84득점까지 개인 최다 기록이었다. 출루율 4할5푼1리, 장타율 5할7푼1리 역시 최고 수치였다. 옆구리 부상만 아니었다면 30홈런과 100타점도 노려봄직했다. 작년의 극심한 타격 슬럼프에서 벗어나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이들 토종트리오는 모두 3할 타율에 81홈런 299타점 274득점을 합작했다. 지난 2009년 우승 주역 나지완-김상현-최희섭 트리오가 합작한 89홈런 300타점 233득점과 견줄 정도의 활약이었다. 커리어하이 트리오 덕택에 팀의 타격지표도 상당히 개선되었다.

세 선수는 궁합도 잘 맞는다. 서로 잘 어울리고 격려하며 팀을 이끌었다. 이범호와 김주찬은 FA 자격으로 유니폼을 입었지만 KIA 선수로 뿌리를 내렸다. 4년 후배 나지완이 많은 도움을 주었다. 나지완이 작년과 올해 초 상심했을때는 두 형들이 다독였고 재기를 이끌었다.

그렇다면 이들 트리오가 내년에도 KIA의 중심타선에서 가동할 수 있을까? 답은 나지완에게 달려 있다. 올해 FA 자격을 얻는다. 2008년 데뷔 이후 9년 만에 첫 자격 취득이다. 남을 수도 있고 떠날 수도 있다. 내년 KIA 전력의 중요 포인트이다. 그래서 더욱 팬들은 이들의 재가동에 관심이 많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김윤석 "유아인-여진구 이어 변요한..다들 개성넘쳐" 배우 김윤석이 젋은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김윤석은 6일 오전 서울...

  • [Oh!llywood]...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이 결별설에도 데이트 장면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엠버 허드가 가정폭력에 대한 경험을 전했다고 미국 매체...

  • [Oh!llywood]...

    희귀병을 극복하고 최근 복귀한 셀레나 고메즈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 [유구다언]...

    이미 실패를 인정했다. 따라서 축구 대표팀은 완전히 개혁을 해야 한다....

  • [이균재의 무회전킥]...

    지난 14일 K리그에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다. K리그 클래식...

  • [유구다언]...

    여자프로농구 주관 방송사는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략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