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젤리피쉬 측 "예원과 전속 계약? 결정된 바 없다" [공식입장]

[OSEN=김보라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예원이 성시경, 서인국 등이 속한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측 한 관계자는 19일 오전 OSEN에 "확인해본 결과, 예원과 전속 계약은 아직까지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예원은 2011년 쥬얼리의 디지털 싱글 앨범 'Back It Up'으로 데뷔해 무대 및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지난해 예원은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다가 tvN 예능 'SNL 코리아7'을 통해 복귀하면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purplish@osen.co.kr

[사진] 스타제국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