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재학, "목표는 6강, PO에서 더 높은 목표 설정"

[OSEN=허종호 기자] "플레이오프에서 더 높은 목표를 정하겠다".

울산 모비스는 신인 최대어 이종현을 뽑으면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사령탑 유재학 감독의 생각은 조금 다른 듯 하다.

유재학 감독은 19일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원래 시즌 목표가 6강이었다"며 한걸음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유재학 감독이 발을 빼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이종현의 합류로 골밑이 강해졌지만 아직 호흡을 맞추지 못했고 부상도 있기 때문이다.


유 감독은 "우리 팀의 특성상 이종현과 기존 선수들이 손발을 맞추는 것은 첫 시즌에는 쉽지 않을 것 같다. 안쪽에서 동선이 많이 겹친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잡은 것이 6강이다.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 그 이상도 노려볼 수 있다는 것이 유재학 감독의 생각이다.

그는 "시즌을 치르고 이종현의 몸상태를 보면서 다른 선수들과 조화를 맞추는 것이 올 시즌의 숙제다. 플레이오프에 들어가면 선수들끼리 어느 정도 손발이 맞을 것이다. 그 때 더 높은 목표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원주 동부 김영만 감독도 유재학 감독과 같은 생각이었다.

그는 "신인 선수들이 팀에 얼마나 빨리 적응하고 팀에 녹아나는지가 중요할 것 같다. 모비스의 경우 정규리그보다 플레이오프에 올라가면 상황이 달라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