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LCS] LAD 2홈런 부수입, 그랜달 부활-터너 타임

[OSEN=조인식 기자] LA 다저스가 의미 있는 홈런 2개로 시리즈 2번째 승리를 낚았다. 시리즈 전적도 2승 1패로 역전됐다.

다저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중반에 터진 홈런 2개를 앞세워 6-0으로 승리했다. 다저스는 1패 뒤 2연승에 성공했다.

1-0으로 힘겨운 리드를 유지하고 있던 다저스가 약간의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된 것은 4회말이었다. 2사 1루에 나온 야스마니 그랜달은 1루 주자 조시 레딕의 도루 후 볼카운트 3B-2S에 들어온 8구째 포심 패스트볼(93.2마일)을 공략해 우중간 펜스를 넘겼다. 3-0으로 달아나는 투런홈런이었다.

2점을 추가한 것도 좋지만, 깊은 부진에 빠져 있던 그랜달이 슬럼프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도 반가운 일이었다. 그랜달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디비전 시리즈에서 타율 1할2푼5리(16타수 2안타)로 침묵했고, 챔피언십시리즈에 들어와서도 4타수 무안타를 기록하고 있었다. 볼넷은 있었으나 안타는 나오지 않던 중이었다.


그리고 또 한 번의 ‘터너 타임’은 다저스의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터너는 컵스 선발 제이크 아리에타가 6회말에 던진 첫 번째 공인 슬라이더(85.9마일)를 공략해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뽑아냈다. 4-0을 만든 다저스는 ‘터너 타임’을 통해 승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정규시즌 27홈런으로 이 부문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터너는 디비전시리즈 5경기에서 타율 4할(15타수 6안타), 1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특히 볼넷도 5개나 얻어 출루율이 5할9푼1리에 달했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는 이 홈런 이전까지 8타수 1안타로 주춤했으나 분위기 반전 계기를 스스로 마련했다.

2승 1패로 월드시리즈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한 다저스로서는 그 과정에서 나온 2개의 홈런이 각자의 길고 짧은 슬럼프에서 빠져나오는 대포였다는 점도 반갑다. 한 방이 있는 그랜달의 부진 탈출은 컵스도 앞으로 경계할 부분이고, 뜨거웠다가 식어가고 있던 터너의 방망이가 다시 타오른 것도 컵스의 걱정거리다. /nick@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