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주간아이돌' 다이아X달샤벳, 지하3층 걸그룹 풍년이로구나 [종합]

[OSEN=김보라 기자] '주간아이돌'에 오랜만에 걸그룹 풍년이 불었다. 데뷔 1년차 다이아와 6년차 달샤벳이 동시에 출격하면서 남성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붙잡았다.

19일 오후 MBC에브리원 예능 '주간아이돌'은 다이아와 달샤벳 편으로 꾸며지며 한우를 놓고 뜨거운 경쟁을 벌였다.

이날 가장 먼저 랜덤플레이 댄스 대결이 시작됐다. 각 팀의 히트곡을 무작위로 선정해 안무를 실수 없이 재현하는지가 관건. 팀별로 돌아가면서 댄스를 췄고 결과적으로는 다이아가 1승을 가져갔다. 후배가 먼저 한우로 성큼다가간 셈이다.

이어 '주간아이돌' 사상 처음으로 선보이는 코너 '회식 전쟁'이 진행됐다. 이긴 팀에게는 이곳 지하 3층에서 직접 고기를 구워주는 시간을 마련해주는 것.


각각 세 명의 멤버들이 다리를 붙여 더 길이가 긴 팀이 이기는 방식으로 돌아갔다. 일명 '늘어나라 고무고무 다리' 시간. 다이아가 5m93cm이 나온 가운데 달샤벳의 장신 막내 수빈 덕분에 6m2cm가 나와 승리했다.

'생활의 달인을 찾아라' 시간에는 데뷔 전 각종 아르바이트를 했었다는 이들에게 고기 불판을 가장 빠르게, 깨끗하게 닦은 사람이 이기는 것이다. 다이아 정채연이 달샤벳 아영에게 승리하면서 스코어는 2대 1이 됐다.

만보기 댄스 시간엔 달샤벳이 더 많은 수치를 내며 동점을 만들어냈고 마지막으로 3판2선승제로 가위바위보 게임을 시작했다. 다이아와 달샤벳이 돌아가며 이긴 가운데, 마지막으로 달샤벳 우희가 다이아 희현을 이겨 한우를 차지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