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우리카드, 홈 개막전서 OK저축은행 3-0 제압

[OSEN=장충체, 조인식 기자] 우리카드가 홈 개막전에서 승리하며 새 시즌을 산뜻하게 출발했다.

우리카드는 19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1라운드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3-0(25-18, 25-22, 30-28)으로 승리했다. 시즌 첫 경기에서 승리한 우리카드는 승점 3점을 얻었다.

1세트를 따내며 우리카드는 기선을 제압했다. 초반 OK저축은행의 공격은 외국인 선수 마르코에게 집중됐고, 우리카드는 김은섭의 블로킹 2개와 파다르의 공격, 무더기로 나온 상대 범실을 묶어 12-8로 앞섰다. 그리고 리드를 지켜 승리했다.

후반까지 접전으로 흐른 2세트도 우리카드가 가져갔다. 19-19에서 마르코의 서브가 밖으로 나갔고, 신으뜸의 블로킹과 마르코의 백어택 범실로 3점을 얻은 우리카드는 OK저축은행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1점씩 쌓아 나가며 먼저 25점에 도달했다.


3세트가 마지막 세트였다. 2세트와 비슷하게 세트 후반까지 격차가 크지 않았던 가운데 우리카드는 23-24에서 파다르의 후위공격 때 나온 마르코의 블로킹 네트 터치로 듀스를 만들었고, 28-28에서 파다르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승리했다.

우리카드에서는 파다르(15득점)와 최홍석(13득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발목 상태가 좋지 않은 박상하 대신 선발 투입된 센터 김은섭은 블로킹을 4개나 해내는 등 6득점했다. 신으뜸도 9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OK저축은행은 마르코가 18득점으로 분전했지만 강영준(10득점)을 제외하면 국내 선수들의 화력이 제대로 뒷받침되지 못했다. OK저축은행은 2연패를 당하는 동안 한 세트도 이기지 못해 여전히 승점 0점에 머물렀다. /nick@osen.co.kr

[사진] 장충체=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