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 승' 김상우 감독 "김은섭이 잘 버텨줬다"

[OSEN=장충체, 조인식 기자] 홈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둔 우리카드가 기본 좋게 승점 3점을 올렸다.

우리카드는 19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1라운드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3-0(25-18, 25-22, 30-28)으로 승리했다. 우리카드는 첫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며 출발했다.

김상우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박상하가 부상 때문에 출전이 어려웠는데, 김은섭이 몇 년 만에 복귀한 경기에서 초반에 흐름이 넘어가지 않게 버텨줬다. (김)광국이가 지난해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토스를 했다. 파다르가 집중력이 조금 떨어졌는데 막판에 서브 에이스 2개로 끝냈다는 점에서 앞으로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210cm가 넘는 선수가 그런 움직임을 보이기가 쉽지 않다. 서브 범실이 없었던 것도 좋다”라며 장신 센터 김은섭의 활약을 칭찬했다. 발목이 좋지 않은 박상하 대신 나온 김은섭은


김은섭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팀에 합류해 초반부터 존재감을 뽐냈다. 김 감독은 “많이 방황하던 선수였다. 몇 년 동안 마음을 잡지 못했다. 우리가 지난해 박상하와 박진우 둘만 가지고 했는데, 안 풀려도 바꿔줄 수 없었다. 김은섭을 지난해부터 눈여겨보고 있었고, 한 번 더 기회를 주면 마지막 절실함이 있어 뭔가 해주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었다. 본인도 노력하고 있다”고 기를 살려줬다.

또한 김 감독은 새 외국인 선수 파다르에 대해서는 “다른 팀들도 1순위로 꼽지는 않았지만 괜찮게 생각했다. 우리는 센터도 뽑을 수 있었지만 파다르가 보여준 힘과 스피드가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 그때 생각한 것만큼은 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팀의 문제점에 있어서는 “3세트에도 나타났지만, 점수가 비슷할 때 뭔가 쫓기는 느낌이 있다. 그리고 파다르가 공격에서 결정력이 조금 부족했다”고 짚었다. /nick@osen.co.kr

[사진] 장충체=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