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노래의탄생' 뮤지x조정치, 윤도현 이겼다 '감격의 첫승'[종합]

[OSEN=이지영 기자] 뮤지와 조정치가 첫승을 거뒀다.

19일 방송된 tvN '노래의 탄생'에서는 이상민이 원곡자로 출연했다. 이상민은 '2013~영원히'라는 곡을 의뢰했고, 윤도현, 허준 팀과 조정치, 뮤지 팀이 대결을 벌였다.

이상민은 "2013년부터 방송인을 시작했는데 지금 너무 행복하다. 이게 영원했으면 하는 마음에 제목을 그렇게 붙였다"고 말하며 "레게 장르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이상민은 중간에 랩이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고, 스페셜 랩퍼로 슬리피와 키디비가 출연했다.

윤도현은 클래식한 록에 랩을 가미한 곡을 만들려다 이상민이 레게를 좋아한다는 말에 끝에 레게를 접목시켰다. 윤도현은 강한 록 음악으로 이상민의 원곡을 완성시켰고, 이상민은 "가지고 다니고 싶은 곡이다. 힘이 난다. 레게도 윤도현식 레게로 만든 것 같다"며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뮤지 팀은 독특한 음색을 가진 수란을 내세운 몽환적인 음악을 선보였다. 키디비와 수란의 랩이 돋보이는 무대였다. 이상민은 "저녁에 들어보고 싶은 곡이다. 난 밝은 노래에 슬픈 목소리를 원했는데, 수란의 목소리가 슬프다"고 말했다.

고심 끝에 이상민은 뮤지와 조정치의 손을 들어줬다.

/ bonbon@osen.co.kr

[사진] '노래의 탄생'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