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블랙핑크 입덕? 이제 떡밥이 쏟아집니다

[OSEN=정준화 기자]“‘덕질’ 하고 싶은데 ‘떡밥’이 없어요.”

팬들의 유일한 불만이었다. 이제 본격적인 ‘입덕’의 장이 열린다. 블랙핑크가 활발한 방송활동을 예고하고 나선 것. 좀 더 가까이, 그리고 다각도에서 이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됐다.

사실 앞서 펼친 데뷔 싱글 앨범 활동은 ‘티징’ 기간에 지나지 않았다. 블랙핑크의 제대로 된 활동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가 두 번째 싱글 'SQUARE TWO'를 통해 좀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예고한 바다.

사실 ‘티징’이라고 하기엔 성과들이 무시무시하긴 했다. 지난 8월 첫 싱글 앨범 ‘SQUARE ONE’의 더블 타이틀곡 ‘휘파람’과 ‘붐바야’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 차트 1위를 ‘올킬’을 달성했다. 해외 차트에서도 1위를 휩쓸고, 걸그룹 중 최단시간 음악방송에서 정상에 오르는 기록을 세운 바. 게다가 두 곡의 뮤직비디오로 유튜브 조회수 1억 뷰까지 넘겨버렸다.

시작부터 무서운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사이에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도 꽤나 많이 몰렸다. 그런데 팬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블랙핑크를 자주 볼 수 없었다는 것 때문. 음악방송 출연도 SBS ‘인기가요’에 두 차례 무대를 꾸민 것이 전부였고, 흔한 예능 출연 한 번 없었던 터다.

이에 이번 'SQUARE TWO' 활동 예고는 팬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컴백과 동시에 방송 활동도 대폭 늘릴 계획. 일단 11월 1일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 녹화에 참여한다. 예능을 통해 무대 위에서의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음악방송 활동도 늘렸다. SBS 오는 11월 6일 방송되는 ‘인기가요’와 10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 출연을 확정지은 것. 방송을 통해 '스테이'와 '불장난' 무대를 만나볼 수 있을 예정. 또한 언론과의 첫 인터뷰도 예정돼 있어 이들의 목소리와 이야기를 좀 더 가까이에서 들어볼 수 있을 전망이다.

‘떡밥’들은 던져졌다. 블랙핑크에 제대로 ‘입덕’할 시간이다.

/joonamana@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