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푸른바다' 전지현X이민호, 시청률 잡고 인생작 새로 쓸까[수목대전②]

[OSEN=박진영 기자] 오늘(16일) 새로운 수목극 전쟁이 시작된다. KBS 2TV '오 마이 금비', MBC '역도요정 김복주',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이 동시 첫 방송되는 가운데 모두의 예상대로 전지현과 이민호가 수목극 1위로 웃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 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 심청(전지현 분)이 도시의 천재 사기꾼 허준재(이민호 분)를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담은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지금껏 드라마 속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인어를 통해 판타지 드라마의 정점을 찍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집필하는 작품마다 높은 시청률과 완성도를 자랑했던 박지은 작가와 섬세한 연출력이 돋보이는 진혁 PD, 전지현 이민호의 만남 등으로 '푸른 바다의 전설'은 제작 단계부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혔다. 이에 수목극 1위는 물론이거니와 박지은 작가와 전지현의 전작인 '별에서 온 그대'를 뛰어넘지 않겠느냐는 예상도 일고 있다. 그만큼 '푸른 바다의 전설'에 쏟아지는 관심이 엄청나다는 뜻.

3년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오게 된 전지현과 이민호는 전작의 캐릭터를 뛰어넘어야 하는 숙제를 얻었다. 아무래도 '별에서 온 그대'의 천송이와 '상속자들'의 김탄이 두 사람에게는 인생 캐릭터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 이에 전지현과 이민호는 전작보다 훨씬 업그레이드된 매력의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해 고민과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고 밝혔다.

특히 상상 속 캐릭터인 인어를 연기하게 된 전지현은 이를 두고 "사랑스럽고 새로운 캐릭터"라고 표현했다. 진혁 PD 역시 신선함을 강조했다. 그만큼 박지은 작가의 상상력과 전지현의 사랑스러움으로 표현된 인어 캐릭터가 상상 이상의 재미를 안겨줄 것이라는 의미.

또 사기꾼이 된 이민호는 미션 수행을 위해 여러 인물로 변신을 하게 되는데, 그 때 마다 전혀 다른 색깔의 얼굴을 보여주게 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멋있기만 할 줄 알았는데 지난 15일 공개된 꺼벙이 변신 모습은 '이민호가 맞나' 싶을 정도로 파격적. 또한 허준재는 세상의 모든 것이 신기하기만 한 인어의 엉뚱함 때문에 여러가지 웃픈 상황에 처하게 되는데, 코믹하면서도 설렘 가득한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얼마나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안길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parkjy@osen.co.kr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