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타톡톡] '낭만닥터' 한석규, 전국민이 다 알고 있는 카리스마

[OSEN= 김성현 인턴기자] 배우 한석규가 날 선 거친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이하 ‘낭만닥터’)’에서 김사부(한석규 분)는 윤서정(서현진 분)의 원격 조종을 받으며 화상환자를 치료한 강동주(유연석 분)에게 고함을 질렀다.

한석규가 ‘낭만닥터’에서 맡은 김사부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국내에서 유일한 트리플 보드(일반외과, 흉부외가, 신경외사) 의사지만, 어떤 이유에선지 시골 돌담병원에서 근무를 하고 있다.

한석규는 속내를 알 수 없는 김사부를 잘 표현했다. 위급한 화상 환자라서 어쩔 수 없이 원격 진료를 했다는 강동주의 말에 그는 “기를 쓰고 전국 수석 딴 것도 그렇고, 죽자 살자 거대 병원 타이틀을 따내려고 하는 것도 그렇고. 그런 거라도 안 하면 겁나니까. 왜 꼽느냐?”며 “두 번 다시 내 앞에서 잘난 척 아는 척 정의로운 의사인 척, 의사로서 당연한 거 해놓고 대단한 척하지 말라”며 일침을 날렸다.

화재현장에서 그의 카리스마는 더욱 빛났다. 자칫하면 자신의 목숨이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는 아랑곳 하지 않고 카지노 주방 직원들을 살리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런 덕에 김사부는 카지노 회장(주현 분)에게 ‘진짜 의사’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

전 국민이 다 아는 한석규 특유의 목소리와 추임새는 카리스마 넘치는 김사부에 제격이었다. 오더리(병원 일을 돕는 도우미)를 하라는 말에 실망한 윤서정에게 “못하겠어? 못하겠으면 언제든지 나가라. 안 붙잡는다”며 “이게 내가 윤서정에게 줄 수 있는 특혜”라고 말하는 김사부의 말에 수 간호사 오명심(진경 분)도 윤서정의 편을 들지 못했다.

지난 방송에서 김사부는 자신은 좋은 의사도 최고의 의사도 아닌 필요한 의사라며 “지금 이 환자에게 가장 필요한 의사가 되려고 내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이용해 환자를 돕는다”는 카리스마 넘치는 명대사를 남겼다.

극 마지막에 나오는 예고편에서는 김사부가 왜 시골 돌담병원에 숨어 진료하게 됐는지 짤막하게 나왔다. 김사부의 숨은 이야기가 무엇인지, 과연 김사부는 강동주와 윤서정을 좋은 의사를 만들 수 있을 지 다음회가 기대된다./ coz306@osen.co.kr

[사진] SBS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