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줍쇼' 이경규X강호동이 찾은 하숙집..청춘예찬 [종합]

[OSEN=정준화 기자] 대학가 하숙집은 청춘이 꿈꾸는 곳이었다. 

16일 밤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은 젊음이 살아 숨 쉬는 신촌 창천동을 찾아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청춘을 느끼며 창천동으로 가서 한 끼 얻어먹어라'라는 미션을 받았다. 청춘과의 소통을 다짐한 이경규와 강호동. 이들은 청춘을 만끽하기 위해 오락실을 찾았고, 실내 낚시터와 스터디 카페를 방문했다. 스터디 카페에서는 인터넷으로 화상 과외하는 대학생들을 보고 신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두 사람은 결국 하숙집을 발견하고 한 끼를 얻어먹기 위해 나섰다.  청춘이 뭐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뭐든지 다 할 수 있는데 뭐든지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답해 씁쓸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숙집에서는 뷔페식으로 식사를 제공했고, 이경규와 강호동은 배고팠던 청춘을 추억하며 하숙생들과 식사를 함께했다. 함께 청춘들의 고민을 나누고 진지하게 대화하는 모습이 인상적. 이경규와 강호동은 하숙생들에게 청춘의 고민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한 하숙생은 "지금은 왜 사는지가 고민이다. 기로에 섰다. 공부가 어느 정도 끝나기도 했고, 이제 나만의 길을 가야 한다. 진로 문제가 고민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꿈은 교수가 되고 싶다. 안정적이고 돈도 꽤 잘 번다"며 "결정적인 이유는 늙어서도 젊은 학생들과 소통할 수 있다"며 현실적인 이유를 덧붙이기도 했다.  

/joonaman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