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덕제 감독 2017년에도 수원FC의 막공 이끈다

[OSEN=우충원 기자] ‘막공’(막을 수 없는 공격)으로 수원FC를 이끈 조덕제(51) 감독이 내년에도 수원FC 지휘봉을 잡는다.

수원FC는 23일, “2017년에도 조덕제 감독에게 수원FC의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며 재신임을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조 감독은 6년째 수원FC와 함께하게 됐다.

조 감독은 “내셔널리그, K리그 챌린지를 거쳐, 클래식으로 승격한 최초의 팀으로서 한국 프로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써온 것처럼, 내년에 K리그 클래식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수원FC에 더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13년 K리그 강등제가 시행된 후, 강등 후에도 감독을 재신임한 팀은 군팀(상주 상무)을 제외하고 수원FC가 유일하다(2013년 대전 시티즌과 2015년 부산 아이파크는 강등되던 해 10월 감독 교체).

수원FC 이사회(이사장 김춘호)는 22일 조덕제 감독의 재신임 안을 구단주인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제출, 최종 승인받았다.

염 시장은 “수원FC의 첫 번째 목표는 2017년 K리그 클래식에 재승격하는 것”이라며 “2017년에는 더 분발해 다시 K리크 클래식에 진출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수원FC는 한국 프로축구 최초의 지역 더비인 ‘수원 더비’와 시민 구단(성남 FC) 간의 ‘깃발 전쟁’ 등으로 K리그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조 감독은 아주대학교를 졸업하고 1988년 대우 로얄즈에 입단, 프로 무대에 입문했다. 은퇴 후 수원시청축구단 유소년 지도자(2011년)를 거쳐, 2012년 내셔널리그 수원FC 감독으로 취임,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이른바 ‘막공’을 내세워 2013년 K리그 챌린지, 2016년 K리그 클래식으로 팀을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에도 불구하고 강팀을 상대할 때도 수비 위주 전술을 쓰지 않고, 당당한 공격 축구를 펼쳐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막을 수 없는 공격’, ‘막힘없는 공격’을 뜻하는 ‘막공 축구’는 수원FC의 상징이 됐다. 지난 10월, 난타전 끝에 후반 추가시간 김병오의 결승 골로 5:4로 승리한 수원삼성블루윙즈와 ‘수원 더비’는 수원FC의 색깔을 제대로 보여준 경기였다.

K리그 클래식 데뷔 첫해 돌풍을 일으킨 수원FC는 마지막 라운드까지 치열한 잔류 경쟁을 할 정도로 분전했다. 수원 FC가 올 시즌 획득한 승점은 39점(10승 9무 19패)으로 역대 강등팀 중 가장 많은 승점이었다. 또 ‘전통의 명가’인 포항 스틸러스에 4전 전승을 거두는 저력을 발휘했다. 시민구단인 성남FC와는 승리 팀 구단 깃발을 패한 팀의 구장에 3일 동안 거는 ‘깃발 더비’를 펼쳐 화제를 몰고 다니기도 했다.

2003년 3월 창단된 ‘수원시청축구단’을 모태로 하는 수원FC는 2007~2008년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준우승, 2010년 내셔널리그 통합우승 등 성적을 거두며 내셔널리그 강팀으로 군림하다가 2013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했다. 2015년 K리그 챌린지에서 2위로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 클래식 11위였던 부산 아이파크를 꺾고 승격했다.

수원FC는 12월 5일부터 21일까지 수원종합운동장에서 2017년 시즌을 위한 첫 훈련을 한다. / 10bird@osen.co.kr

[사진] 수원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