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랑' 김지수부터 김창완까지, 명품배우들의 연기 대격돌

[OSEN=정소영 기자] 김지수 성동일 최원영 김창완, 명품배우들이 ‘화랑(花郞)’을 통해 만났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연출 윤성식/극본 박은영/제작 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이 오는 12월 19일 첫 방송된다. ‘화랑’은 2016년 대미를 장식할 최고의 화제작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00% 사전제작 드라마 ‘화랑’은 특별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주목 받았다. 박서준(무명/선우 역), 고아라(아로 역), 박형식(삼맥종 역), 최민호(수호 역), 도지한(반류 역), 조윤우(여울 역), 김태형(뷔/한성 역) 등 대세 배우들이 일곱 빛깔의 청춘 스토리를 예고했기 때문. 여기에 ‘믿고 볼 수밖에 없는’ 명품 배우들의 연기력까지 더해지며 관심은 기대로 바뀌었다.
 
  자타공인 명품배우 4인이 ‘화랑’을 탄탄하게 만들어 줄 전망이다. 김지수(지소태후 역), 김창완(박영실 역), 성동일(위화랑 역), 최원영(안지공 역)까지. 매 작품 완벽한 연기를 보여준 명품 배우들이 ‘화랑’ 속 싱그러운 청춘 배우들과 마나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 낼지 이목이 집중된 상황. 이에 ‘화랑’ 제작진은 12월 6일 ‘화랑’ 속 명품배우 4인의 숨은 이야기를 살짝 공개했다.
 
  극 중 김지수는 삼맥종(박형식 분)의 모후이자 화랑의 창시자인 지소태후로 분했다. 어린 아들을 왕좌에 올려놓았으나, 아들이 얼굴 없는 왕의 운명을 살게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눈부신 미모는 물론 카리스마까지 지닌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김지수는 이 같은 지소태후의 특성을 오롯이 보여줬다. 그녀의 차갑고도 강렬한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그런가 하면 최원영은 극 중 화타도 울고 갈 명의이자 아로(고아라 역)의 아버지인 안지공 역을 맡았다. 안지공은 진골임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몰락을 선택한 인물. 환자를 시료하기 위해서라면 천인촌도 넘나드는 매우 이타적인 인물이다. ‘화랑’ 촬영 스틸 속 최원영은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듯 깊은 눈빛, 온화함과 매서움을 동시에 담은 표정으로 캐릭터를 그려냈다.
 
  성동일은 화랑의 스승이자, 1대 풍월주인 위화랑으로 분했다. 위화랑은 겉보기에 자유분방한 풍류가객이지만 남다른 통찰력을 지닌 인물. 그는 지소태후의 명을 받아 화랑 창설이라는 대업을 맡게 된다. 꽃 같은 청춘들을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한데 묶고, 이들에게 특별한 가르침을 주는 위화랑. 성동일과 청춘들의 어울림은 ‘화랑’을 유쾌하고 깊이 있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김창완이 기다리고 있다. 극 중 김창완은 신국의 강력한 권력자 박영실 역할을 맡았다. 박영실은 지소태후의 가장 강한 적이자, 화랑 중 반류의 양아버지. 성정이 비열하 차가우며 정치든 실생활이든 자신의 놀이감으로 여기는 인물. 어떤 역할이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배우 김창완. 지독하리만큼 차갑고 사악해진 김창완의 연기가 ‘화랑’을 통해 펼쳐질 것이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