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푸른바다' 성동일 "전지현 인어 연기 볼때마다 감탄"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성동일이 전지현과 이민호의 연기호흡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성동일은 극중 조선시대에서는 여각을 운영하는 양씨 역을, 그리고 현세에서는 살인범 마대영 역을 연기중이다. 특히, 조선시대당시에선 인어 심청(전지현 분)를 잡기위해, 그리고 현세에서는 서희(황신혜 분)의 지시에 따라 준재(이민호 분)를 없애기 위해 혈안이 된 인물이다.

성동일은 “시청자분들은 내가 등장하면 뭔가 행동을 벌일 것 같다고 많이들 예상해주시는데, 아직까지는 본격적인 행동을 앞둔 것처럼 아슬아슬하게 설정되어 있다”라며 “이로 인해 나도 내 캐릭터가 어떻게 행동하게 될지 궁금증이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선시대의 경우 정보전달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상대 배역과 대사를 주고받으며 설명하는 반면, 현세에서는 말보다도 눈빛이나 행동을 주로 선보이고 있어서 연기면에서도 차별화가 되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여기에다 그는 조선시대의 경우 치아를 관리할 수 없는 설정에 따라 특수 분장도 감행하면서 캐릭터 차별을 위한 디테일한 노력도 보였다.

특히, 그는 현재 같이 촬영중인 인어 세화와 심청역 전지현, 그리고 담령과 준재역 이민호에 대해 “전지현씨는 성실함이 몸에 한결같이 배어 있고, 촬영장도 항상 일찍 도착해 준비한다. 인어연기에는 볼 때마다 감탄이 절로 나온다”라며 “그리고 이민호씨도 인품이 최고인데다 촬영할 때마다 연기열정이 정말 대단함을 느끼게 해준다”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특히, 이런 둘이 최고의 연기호흡을 선보이니 칭찬을 안 할 수가 없다”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어 드라마가 현재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성동일은 “앞으로 두 주인공, 그리고 주변 인물들을 둘러싸고 숱한 에피소드가 쏟아지면서 기승전결이 더욱 명확해질 것”이라며 “앞으로 스토리가 더욱 탄탄해지며 재미있어질 ‘푸른 바다의 전설’을 기대를 하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parkjy@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