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야성' 정해인, 이요원 첩자 노릇..유이 속였다

[OSEN=이지영 기자] 정해인이 이요원의 첩자 노릇을 하며 유이를 속였다.

10일 방송된 MBC '불야성'에서는 세진을 돕다가 다치는 탁의 모습이 그려졌다. 탁은 그 일로 이경에게 한마디 듣는다.

이경은 "오히려 잘 됐다. 세진이 너에게 빚을 졌다고 생각할 것이다. 너의 부탁을 거절 못할 것이다"고 탁을 이용할 생각을 한다.

탁은 이경에게 해고된 채 갤러리를 나가고, 이를 안 세진은 탁을 만난다. 세진은 탁에게 같이 일하자고 하고, 탁은 거절한다. 이후 이경에게 이 사실을 밝히고, 이경의 지시로 다시 세진과 같이 일하기도 한다.

세진은 탁이 다시 찾아오자 반갑게 맞는다.

/ bonbon@osen.co.kr

[사진] '불야성'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