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끝판왕' 오승환, 판타지랭킹 구원투수 TOP5

올 시즌 31세이브 평균자책점 2.34 예상
전체 1위 트라웃…투수 1위는 커쇼

[OSEN=최익래 인턴기자] ‘끝판왕’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의 주가가 연일 상승하고 있다. 이제는 판타지랭킹에서도 영입해야 할 선수로 꼽히고 있다.

미 스포츠매체 ‘판타지프로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판타지랭킹을 발표했다. CBS와 ESPN, 야후스포츠의 기준을 종합해 발표한 순위에서 오승환은 구원투수 부문 5위에 올랐다. 판타지랭킹의 ‘필수 구매 선수’ 중 한 명으로 평가받은 셈이다.

이 매체는 오승환의 2017성적을 65경기 출장 3승3패 31세이브 평균자책점 2.34 WHIP(이닝당 출루 허용률) 0.98로 예상했다. 세인트루이스의 뒷문을 든든히 걸어 잠글 거라는 분석이다.


잭 브리튼(볼티모어), 아롤디스 채프먼(양키스), 켄리 잰슨(다저스), 로베르토 오수나(토론토)만이 오승환 위에 이름을 올렸다. 통산 256세이브를 기록 중인 크레이그 킴브럴(보스턴)이 오승환 바로 아래 6위였으며 이번 겨울 4년 6200만 달러(약 742억)의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체결한 마크 멜란슨(샌프란시스코)은 8위였다.

또한 미 스포츠종합매체 ‘FOX스포츠’는 “2017 판타지리그 입문서 – 당신이 알아야 할 9가지”에서 오승환을 언급했다. 이 매체는 “세상에! 오승환이 웨이드 데이비스(컵스)보다 순위가 높다. 지난 시즌 후반기 놀라운 탈삼진 능력을 앞세워 세이브를 따냈다. 오승환을 명단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판타지랭킹 1위는 마이크 트라웃(에인절스)였다. 그 뒤로 무키 베츠(보스턴), 호세 알투베(휴스턴),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 크리스 브라이언트(컵스)가 차례로 이름을 올렸으며 클레이튼 커쇼(다저스)는 투수 1위, 전체 7위에 올랐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아늑한 2NE1 떠나 전쟁터로"…산다라박의 제3의 인생 산다라박이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다. 음악 영화 '원스텝'을 통해서다. 첫 스크린...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 [오!쎈분석]...

    새로운 색깔로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변화가 계속됐고 그 중심은 결국...

  • [시리아전] '승리...

    원하던 승전보를 전했다. 월드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2위 자리도...

  • [시리아전]...

    승리는 했다. 그러나 화끈한 공격, 여유있는 운영, 안정적인 수비는...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