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이준익 새 뮤즈 이제훈 확정..'박열', 9일 크랭크인

[OSEN=이소담 기자] 이준익 감독의 열두 번째 작품으로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는 영화 '박열'이 이제훈에 이어 최희서, 김인우, 권율, 민진웅 등 캐스팅을 최종 확정하고 지난 9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박열' 측은 12일 "최희서, 김인우, 권율, 민진웅 등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1월 9일 경상남도 합천에서 전격 크랭크인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일제강점기 당시 무정부주의 단체 '흑도회'를 조직한 독립운동가이자, 일본 왕세자 '히로히토' 폭살을 계획했던 '박열'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 작품이다.

'박열'의 첫 촬영은 일본 동경으로 건너가 인력거꾼으로 일하는 '박열' 역의 이제훈이 일본인에게 무시를 당하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이제훈은 스스로를 불령선인(불온한 조선 사람이라는 뜻으로, 일제 강점기에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자기네 말을 따르지 않는 한국 사람을 이르던 말)이라 칭하며 일제의 탄압에 정면으로 맞선 독립운동가 '박열' 역을 맡아 뜨겁게 저항했던 조선의 아나키스트 ‘박열’을 입체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또한 시인 윤동주와 송몽규 열사의 이야기로 깊은 울림을 주었던 영화 '동주'에서 열연을 펼쳤던 배우 최희서, 김인우, 민진웅이 다시 한번 이준익 감독과 재회한다.

일본인이지만 ‘박열’과 뜻을 함께하는 동지이자 연인 '가네코 후미코' 역은 신예 배우 최희서가, 조국과 일왕의 안위를 위해 무고한 조선인을 희생시키는 일본 내각의 내무대신 '미즈노' 역에는 배우 김인우가 맡아 극적 긴장감을 배가 시킬 것이다. '박열'을 신뢰하며 따르는 절친한 동지 '홍진유' 역에는 민진웅이, 일본의 만행을 알리기 위해 조선에서 온 기자 '이석' 역은 권율이 맡아 진심을 다한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을 예정.

이준익 감독은 첫 촬영을 마치고 "배우 이제훈이 가지고 있는 불덩이와 박열 이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불덩이를 하나로 만들어가는 중인데, 첫 촬영부터 느낌이 아주 좋았다. 모든 배우들의 호흡도 아주 끝내준다"라며 높은 만족감을 전했다.

이제훈은 "늘 꿈꿔왔던 이준익 감독님과의 작업이 오늘 실현되었는데 아직도 꿈만 같다. 스탭들과 배우들이 똘똘 뭉쳐서 좋은 작품을 선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촬영 하겠다"며 가슴 벅찬 소감과 함께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박열'은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 2017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메가박스 플러스엠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