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봉구X권세은이 전한 ‘듀엣’의 진짜 의미

[OSEN=유지혜 기자] 길구봉구의 봉구와 권세은이 서로에게 날개가 됐다. 함께 해 더욱 완벽해진 두 사람은 ‘듀엣가요제’의 의미를 가장 잘 함축한 듀오였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듀엣가요제'에서는 2라운드가 진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력한 1위 후보로 꼽혔던 김윤아와 채보훈은 4연승에 도전했고, 봉구와 권세은은 3연승에 도전했다.

김윤아와 채보훈은 로커 파워로 출연할 때마다 엄청난 호응을 얻었던 듀엣. 잠시 ‘듀엣가요제’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두 사람은 “여태껏 시도하지 않은 장르를 할 것”이라고 말하며 전의를 다졌다. 두 사람은 박효신의 노래 ‘눈의 꽃’을 선곡해 자신들만의 색깔로 열창, 무대를 압도해 네 번째 무대에도 불구하고 높은 점수를 획득해 1위를 선점했다.

그런 김윤아와 채보훈을 위협하는 도전자인 봉구와 권세은은 마지막 무대를 꾸몄다. 김윤아는 봉구와 권세은이 무대에 오르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휘성 등 실력자들과 맞붙어 역전승을 이룬 전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봉구와 권세은은 긱스의 ‘짝사랑’을 마치 뮤지컬의 한 무대처럼 꾸며 불렀다. 일단 편곡이 화려했다. 스피드와 음역대를 변조시키며 한 곡 안에 여러 곡이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만큼 섬세한 편곡을 해 즐길 거리를 대폭 늘렸다. 또한 봉구와 권세은의 폭발적인 보이스를 발산시킬 만한 대목을 곳곳에 배치시켜 극강의 화려함을 자아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권세은의 변화였다. 몸을 리듬에 맡기며 리액션을 하는 게 트레이드 마크인 권세은은 지난 1라운드에서 다소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고, “덧글들을 봤는데 몸동작이 보기 불편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런 권세은을 위해 데프콘을 비롯한 패널들은 “그게 권세은 씨의 매력인데”라며 하고 싶은 대로 무대를 즐기라고 조언했다.

권세은을 위해 봉구는 권세은이 더욱 신나게 무대 위에서 놀 수 있도록 받쳐주는 역할을 자처했다. 그런 봉구 덕분에 권세은은 마치 춤을 추듯 자유로운 몸짓을 했고, 뮤지컬의 여주인공 같은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그 덕분인지, 권세은의 넘치는 그루브와 폭발력이 평소보다 배가 된 듯한 모습이었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길구봉구의 길구는 봉구를 향해 “우리가 지금껏 했던 모습들 중에서 가장 봉구가 멋있어보였던 무대”라고 감탄했다. 노래를 정식으로 배운 것도 아니고, 노래를 업으로 삼지도 않은 권세은은 자신만의 자유로움이 있었고, 그 자유로움이 독특한 무대를 만들어왔다. 노래를 진정으로 즐기는 권세은의 모습에 봉구도 감화된 듯 애드리브가 폭발하며 리듬을 갖고 노는 즐거운 무대를 선사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만나 날개를 달았다. 봉구는 권세은과 듀엣을 꾸미면서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권세은은 자신의 노래를 더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끼치며 발전하게 만들고, 서로에게 새로운 모습을 이끌어내는 게 듀엣의 묘미다. ‘듀엣가요제’ 또한 이런 듀엣의 힘을 알기에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듀엣가요제’를 통해 서로에게 날개가 되어준 봉구와 권세은은 ‘듀엣가요제’의 의도를 가장 정확하게 담아낸 듀오였다. / yjh0304@osen.co.kr

[사진] ‘듀엣가요제’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