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양용은, 소니 오픈 2R 공동 13위...부활 시동

[OSEN=이균재 기자] 양용은(45)이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양용은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골프장(파70)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 2라운드서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로 공동 13위로 점프했다.

단독 선두 저스틴 토머스(미국)에 9타 뒤진 양용은은 공동 3위 그룹을 2타 차로 추격하며 역전 우승을 노리고 있다.

양용은은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맞바꿨다. 7, 9, 10, 12, 14, 15번홀서 줄버디를 낚으며 3라운드를 기대케 했다.


양용은은 지난 2009년 PGA챔피언십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따돌리고 정상에 오르며 한국인 첫 메이저대회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이후 하락세를 걸으며 PGA투어 카드를 상실한 양용은은 지난해 유럽프로골프투어 퀄리파잉스쿨에 합격해 부활의 서막을 알린 뒤 이번 대회에 초청 선수로 출전해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