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차포 뗀 KGC, 일본 챔피언에게 무너졌다

[OSEN=도쿄(일본), 서정환 기자] 차포를 뗀 KGC인삼공사가 일본프로농구 챔피언에게 무너졌다.

김승기 감독이 이끄는 안양 KGC인삼공사는 14일 오후 6시 일본 도쿄 요요기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제 1회 동아시아 클럽 챔피언십’에서 일본프로농구 B리그 가와사키 브레이브 썬더스에게 80-83으로 패했다.

두 팀은 비시즌 KGC의 일본원정에서 연습경기를 치렀던 사이다. 당시 KGC는 이정현과 오세근의 상태가 좋지 않은데다 외국선수도 막 합류한 상태였다. KGC는 20점 가까이 대패를 당해 자존심을 구겼다. 김승기 감독은 “비시즌에 가와사키에게 대패를 당했다. 하지만 상대를 잘 안다. 이번에는 반드시 이기겠다”고 밝혔다.

두 리그는 외국선수 기용에 대한 룰이 다르다. 일본은 외국선수를 3명 보유해 계속 2명을 기용할 수 있다. KGC는 KBL에서 하던 대로 외국선수를 1-2-2-1로 뛰게 했다. 가와사키는 혼혈선수까지 한 명 더 보유한 터라 KGC가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었다. KGC는 사이먼, 오세근, 김민욱의 트리플포스트를 가동해 맞섰다.


KGC는 김종근, 이정현, 양희종, 오세근, 데이빗 사이먼이 주전으로 나왔다. 발목이 좋지 않은 양희종은 1분 만에 김민욱과 교대해 벤치로 들어갔다. KGC는 지난 시즌 득점왕 닉 화지카스를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가 내외곽에서 9점을 몰아쳤다. 라이언 스팽글러는 앨리웁 슛을 터트렸다. 가와사키가 16-8로 기선을 잡았다.


김승기 감독은 경기시작 후 4분이 지난 시점에서 발목이 좋지 않은 오세근, 이정현 등을 불러들였다. KBL 시즌 중 번외경기서 핵심전력을 가동하기에는 부담이 컸다. KGC는 박재한, 전성현, 문성곤, 김철욱, 사이먼을 가동했다. KGC는 사이먼의 골밑슛과 문성곤의 외곽슛이 터져 21-22로 추격하며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시작과 함께 KGC는 사이먼의 골밑슛으로 역전했다. 전면강압수비를 펼친 KGC는 승리에 의욕을 보였다. 키퍼 사익스가 나와 일본가드진을 흔들었다. 외국선수 두 명이 투입되면서 KGC가 우위를 보였다.

사익스는 2쿼터 중반 세 명의 장신선수를 앞에 두고 플로터를 성공시켰다. 속공에 나선 사익스는 문성곤이 놓친 공을 공중에서 처리했다. 가와사키의 파울로 그는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했다. KGC는 42-37로 전세를 뒤집으며 전반전을 마감했다.


후반전 두 팀은 본격적으로 승부에 시동을 걸었다. 가와사키는 외국선수 두 명에 혼혈선수까지 기용해 3쿼터 중반 56-51로 역전에 성공했다. 대부분의 공격을 골밑의 외국선수가 전담했다. 홀로 골밑을 지킨 사이먼은 잇따른 블록슛으로 상대 공격을 차단했다.

골밑 열세에도 불구 김승기 감독은 4쿼터 외국선수 한 명만 기용했다. 사익스의 레이업슛이 터져 KGC가 종료 8분 전 62-62 동점을 이뤘다. 가와사키는 스팽글러(26점), 화지카스(24점) 외국선수 듀오의 대활약으로 종료 4분 3초전 75-70, 우세를 지켰다.

KGC는 김민욱의 3점슛으로 2점 차로 추격했다. 사익스는 종료 3.7초를 남기고 80-83으로 추격하는 3점포를 꽂았다. 하지만 KGC는 고비를 못 넘고역전에 실패했다. 가와사키는 스팽글러(28점)와 화지카스(26점) 두 외국선수가 맹활약했다. KGC는 사익스(28점)와 문성곤(13점)이 분전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한명석 기자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