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뮤직톡톡]빅뱅, 탑 입대로 공백? 개별 활동 쏟아진다 

[OSEN=김제이 기자] 빅뱅은 멈추지 않는다. 멤버 탑이 오는 2월 군 입대로 자리를 비우지만 남은 네 명 멤버들이 각자 또는 따로 또 같이 줄기차게 활동을 이어간다. 탑이 영화 촬영으로 인해 몇 개월씩 완전체에서 빠질 때마다 가동했던 시스템이다. 완전체를 다시 접하는 데 시간이 필요할 뿐, 빅뱅은 앞으로도 쭉 쉬지않고 달린다.

먼저 지드래곤과 태양은 각자 솔로곡 발표를 준비중이다. YG 측은 "정확한 시기만 정해지지 않았을 뿐 지디와 태양이 오랜만에 솔로 활동에 나선다. 이미 준비 작업이 상당히 진척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빅뱅은 멤버 다섯명 전원이 단독으로 활동 가능한 전무후무한 뮤지션형 아이돌이다. 지디의 경우 솔로앨범 발표에서 빅뱅에 못지않은, 때로는 그 이상의 음악적 성과과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빅뱅은 내 가족이나 다름없다. 빅뱅없는 삶은 무의미"라고 말한 태양은 그동안 오로지 빅뱅과 음악에만 전념해온 외곬수다. 이번 2017년 상반기 솔로를 통해서는 자신만의 필살기를 마음껏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성은 일본 단독 돔투어에 들어간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 가운데 나홀로 일본 돔투어를 성황리에 이끄는 건 대성뿐이다. 가수 활동에 성실한데다 음악적 열정이 넘치는 그였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미 '패밀리가 떴다' 등을 통해 타고난 예능 감각을 뽐냈던 그는 단독 콘서트 내내 화려한 입담과 개인기로 관객들을 웃기는 재주까지 선보인다.

이번 대성의 일본 돔투어는 오는 4월 15~16일 세이부 프린스돔과 22~23일 쿄세라돔 등 2개 도시 총 4회 공연으로 20여만 명을 동원한다. 대성의 막강한 일본 팬 파워를 드러내는 수치다. 

승리는 아직 뚜렷하게 잡힌 스케쥴이 드러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 태 승'의 삼각조합은 기존에도 막강한 위력을 발휘했기에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어떤 깜짝 카드를 준비했는지에 관심이 모이는 중이다. 

이렇듯 얼마 전 뜨거운 완전체 콘서트로 팬들과 애절한 인사를 나눈 게 민망할 정도로 빅뱅 멤버들은 광속으로 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달래준다. 어느 멤버 한 명이 어느 아이돌그룹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 빅뱅이야말로 할리우드 대작 '어벤저스'와 뮤지션 판형인 셈이다. /osensta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