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수원, 2017년 주장에 염기훈 선임...최초 4년 연속

[OSEN=허종호 기자] 염기훈이 4년 연속 수원 삼성의 주장으로 선임됐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스페인 말라가 전지훈련지에서 2014년부터 팀의 주장을 맡아 온 염기훈을 2017년 주장직으로 선임했다. 지난해 구단 역사상 최초로 3년 연속 주장직을 수행한 염기훈 선수는 4년 연속 주장 완장을 달고 팀을 이끌 예정이다.

염기훈은 “올해도 팀의 주장을 맡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 4년 연속 주장으로 선임된 만큼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선수단을 이끌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또한 “2014,15년에는 K리그 준우승을 했고 작년엔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는 반드시 K리그 클래식 트로피를 가져오는 것이 목표다. 남은 동계훈련 기간동안 몸을 만들어 진정한 수원삼성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주장을 보좌할 부주장으로는 수원삼성 18세 이하(U-18)팀(매탄고) 출신의 구자룡, 이종성이 선임됐다.

서 감독은 “지난해 홍철, 신세계가 부주장으로 염기훈과 함께 팀을 잘 이끌어줬다. 올해도 팀의 중간 연령대인 구자룡, 이종성이 경기장 안팎에서 팀의 윤활유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올 시즌 팀의 1/3 가량인 12명의 선수가 매탄고 출신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매탄고 선배인 구자룡, 이종성이 후배들을 잘 이끌 것으로 믿고있다”라고 말했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수원 삼성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