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김태희, 오늘부터 공식부부 1일..부케는 이하늬 [종합]

[OSEN=이소담 기자] 톱스타 부부의 탄생이다.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의 혼배미사를 비롯한 결혼식이 공식적으로 종료됐다. 오늘부터 부부 1일인 셈이다.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서는 비와 김태희의 결혼식이 진행됐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김태희를 따라 앞서 비가 천주교 세례를 받으며 두 사람의 결혼설이 모락모락 피어났던 바다.

무수한 결혼설을 뚫고 두 사람은 철통보안 속에서 부부로서 연을 맺었다. 이날 성당 정문과 주차장에는 경호원이 배치, 외부인의 출입을 막고 있었다. 그 앞에는 취재진을 비롯한 시민,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대부분의 하객들은 검게 선팅된 차량을 타고 주차장을 통해 성당에 입장했다. 싸이, 박진영, 박준형, 김태우, 안성기, 윤계상, 이하늬 등 스타들이 참석해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특히 윤계상과 공개열애 중인 이하늬는 이날 부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하늬 소속사 관계자는 OSEN에 “이하늬가 김태희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았다고 하더라”며 “아직 결혼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식이 치러지는 당일 정오까지 서울에 위치한 성당이라는 것 정도 외에 정확한 결혼식 장소가 알려지지 않았던 바. 가회동 성당의 한 신자는 결혼식이 치러지기 직전까지도 비와 김태희가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릴지 몰랐다고 전했다.

그만큼 모든 것이 극비로 진행된 결혼식이다. 이날 3시 30분께 혼배미사가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식이 끝난 이후 몇 명의 하객들이 정문을 통해 걸어 나왔으나 결혼식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또한 하객들은 선물로 보이는 동일한 쇼핑백을 들고 나왔다.

3시 40분께에는 베가 천주교 세례를 받을 당시 대부가 됐던 안성기가 차를 타고 주차장을 통해 빠져나왔다. 이후 여러 차례 차량이 빠져나갔으나 비와 김태희를 태운 차량은 경호원에 의해 모든 행사가 끝났다고 공식적으로 선언된 5시께까지 포착되지 않았다.

비와 김태희는 지난 2013년 1월 1일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하며 톱스타 커플이 됐다. 이듬해인 2014년부터 여러 차례 결혼설에 휩싸였으나, 열애 5년 만인 2017년 1월 19일 공식 스타부부가 됐다. / besodam@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