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운의 김진우, 니혼햄전 강습 타구에 맞고 강판

[OSEN=오키나와(일본), 이선호 기자] KIA 투수 김진우가 또 부상 그림자가 덮쳤다.

김진우는 16일 일본 오키나와 나고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 선발등판했다. 그러나 1회말 첫 타자 니시카와 하루키를 상대로 던진 2구째 공이 투수 강습 정면 타구가 돼 오른 무릎 바깥쪽를 맞았다.

한참을 쓰러져있던 김진우는 트레이너의 긴급 조치를 받은 뒤 다리를 절뚝이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아이싱을 한 뒤 병원으로 이동한 김진우는 정밀 검진을 받는다. KIA는 김진우 대신 우완 김종훈을 긴급 투입했다.

김진우로선 지독한 불운이 아닐 수 없다. 지난 2년간 팔꿈치·햄스트링·발가락 등 다양한 부위에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1군 15경기 등판에 그친 김진우는 FA 취득도 2년이나 미뤄졌다.


올해 캠프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페이스를 올리며 의욕적으로 준비한 김진우는 이날 초구 150km, 2구째 145km 강속구를 던지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그러나 뜻하지 않은 강습 타구에 첫 실전 등판부터 부상에 발목 잡혔다.

한기주가 이날 허벅지 통증으로 조기 귀국한 KIA, 김진우까지 다치며 부상 그림자가 짙게 깔렸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