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운의 김진우, 니혼햄전 강습 타구에 맞고 강판

[OSEN=오키나와(일본), 이선호 기자] KIA 투수 김진우가 또 부상 그림자가 덮쳤다.

김진우는 16일 일본 오키나와 나고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 선발등판했다. 그러나 1회말 첫 타자 니시카와 하루키를 상대로 던진 2구째 공이 투수 강습 정면 타구가 돼 오른 무릎 바깥쪽를 맞았다.

한참을 쓰러져있던 김진우는 트레이너의 긴급 조치를 받은 뒤 다리를 절뚝이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아이싱을 한 뒤 병원으로 이동한 김진우는 정밀 검진을 받는다. KIA는 김진우 대신 우완 김종훈을 긴급 투입했다.


김진우로선 지독한 불운이 아닐 수 없다. 지난 2년간 팔꿈치·햄스트링·발가락 등 다양한 부위에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1군 15경기 등판에 그친 김진우는 FA 취득도 2년이나 미뤄졌다.

올해 캠프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페이스를 올리며 의욕적으로 준비한 김진우는 이날 초구 150km, 2구째 145km 강속구를 던지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그러나 뜻하지 않은 강습 타구에 첫 실전 등판부터 부상에 발목 잡혔다.

한기주가 이날 허벅지 통증으로 조기 귀국한 KIA, 김진우까지 다치며 부상 그림자가 짙게 깔렸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