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최화정 "전화기 눌려 화장실에서 정우에게 전화"

[OSEN=장진리 기자] 최화정이 실수로 화장실에서 정우에게 전화를 건 사연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최화정은 "전화기가 눌려서 저절로 정우에게 전화를 건 적이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은 "식당 화장실에 전화기를 놓고 가방 챙기고 있는데 전화기가 눌린 것 같더라. 정우에게 전화가 걸렸다"며 "우리 프로그램에 나와서 얘기한 적은 있지만 그렇게 전화를 하는 사이는 아니었다. 그냥 번호를 주고 받아서 저장한 건데 전화를 하게 됐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바로 끊었는데 정우에게 곧바로 전화가 오더라. 실수로 그랬다고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