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최화정 "전화기 눌려 화장실에서 정우에게 전화"

[OSEN=장진리 기자] 최화정이 실수로 화장실에서 정우에게 전화를 건 사연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최화정은 "전화기가 눌려서 저절로 정우에게 전화를 건 적이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은 "식당 화장실에 전화기를 놓고 가방 챙기고 있는데 전화기가 눌린 것 같더라. 정우에게 전화가 걸렸다"며 "우리 프로그램에 나와서 얘기한 적은 있지만 그렇게 전화를 하는 사이는 아니었다. 그냥 번호를 주고 받아서 저장한 건데 전화를 하게 됐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바로 끊었는데 정우에게 곧바로 전화가 오더라. 실수로 그랬다고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