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재용 부회장, 역대 삼성 총수 최초로 구속 수감

[OSEN=손찬익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역대 삼성그룹 총수 가운데 최초로 구속 수감됐다.

이재용 부회장은 17일 새벽 뇌물 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재산국외도피,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범죄 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5개 혐의 위반으로 구속됐다.

이날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이재용에 대한 범죄 혐의와 추가 증거를 고려할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구속 사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 또한 탄력을 받게 될 전망.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정부의 도움을 받는 대가로 최순실 씨 측에 430억원대 금전 지원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이후 순환 출자 문제 해소를 위하 삼성SDI가 처분해야 할 삼성물산 주식도 대폭 줄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리고 말 세탁을 통해 꾸준히 최순실씨 일가를 지원해왔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반면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의 구속 영장은 기각됐다. 피의자의 지위 및 권한 범위 그리고 실질적인 역할 등을 감안했을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게 한정석 판사의 설명이다. /what@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