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과장’ 남궁민, ‘개김의 위엄’ 발휘한 핵사이다 의인

[OSEN=강서정 기자] ‘김과장’ 남궁민이 비겁한 회사를 향한 ‘개김의 위엄’을 발산하며, 통쾌한 ‘핵사이다 한판승’을 거뒀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 8회 분에서는 김성룡(남궁민)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제2대기실에서 버텨낸 후 회사로부터 ‘제2대기실 폐쇄’를 이뤄내는 모습이 담겼다. 극중 김성룡은 안마의자, 커피머신, 가습기 등을 세팅하는가 하면, 목베개를 하고 VR기기로 동영상을 보는 등 제2대기실 버티기에 돌입했던 상황. 더욱이 김성룡은 자신의 행태에 흥분한 나희용(김재화)에게 “왜요? 내가 뭐 규칙 어긴 거 있어요? 규칙 다 지켰네 뭐”라면서 오히려 되받아쳤다.

하지만 이어 김성룡은 자신을 걱정하는 윤하경(남상미)에게 “나, 이 일 마무리 되면 회사 관둘려구요”라고 퇴사 의지를 내비쳐 윤하경을 놀라게 했다. 김성룡이 “원래 복수가 마무리 되면 훌훌 털고 떠나 버리는 거에요. 영화처럼. 나 억울하게 당한 거 윤대리도 알잖아요”라며 회사에 되갚아주기 위해 남아있음을 밝혔던 것.

어떤 식으로 복수할거냐는 윤하경의 물음에 김성룡은 “말하자면 뭐랄까...개김의 위엄을 보여준다고나 할까? 우리 회사 높은 인간들, 개기는 사람이 없어서 그런지 사람을 무슨 무료 아이템 취급해.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멋지게 메시지 남기고 떠나는 거지”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이후 김성룡은 족욕기 전기 코드를 회계부 안에다가 꽂고는 느긋하게 족욕을 하는가 하면, TQ그룹 회장 자서전 겉표지에 온통 낙서를 해놓기도 했다. 또한 “제발 나와라이~나와라요”라는 가사로 들리는 외국 노래를 틀어놓고서 직원들을 종용하는가 하면, 회계부 사무실에서 과자를 와삭와삭 씹어 먹으며 회의를 방해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홍가은(정혜성)과 계획을 세워 경리부 전체를 물고 늘어졌던 회계부 이강식(김민상) 부장을 혼쭐내주고는 소화기까지 분무하는 등 직원들의 민원이 빗발치게 만들었다.

결국 무대뽀 정신으로 회사를 상대로 버티기를 감행했던 김성룡은 ‘(1) 2월 15일 부로 제1.2 직원 대기실은 영구 폐쇄 됩니다. (2) 내사 결과, 경리부 김성룡 과장의 사칙 위반 사항은 확인되지 않았음을 밝힙니다’라는 합의를 받아내고는 화통한 승리의 웃음을 날렸다. 회사를 향한 ‘꼴통 김과장표’ 복수가 색다른 희열을 안기며 시청자들을 통쾌함으로 이끌었다.

그런가하면 8회 엔딩부분에서는 사직서를 제출했던 김성룡(남궁민)이 장유선(이일화) 대표이사가 개최한 긴급이사회에 등장,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김성룡은 윤하경(남상미)으로부터 장유선과 함께 회사를 지키자는 제안을 받았지만 단칼에 거절했던 상황. 하지만 김성룡은 장유선이 보낸, 메시지를 받고는 이사회에 나타났다. 구조조정이 필요 없는 회생안을 만들어보겠다며 큰소리치는 김성룡의 자신만만한 표정이 비춰지면서 장유선의 메시지에는 어떤 내용이 담긴 건지, 또 한 번의 ‘사이다 행보’가 이어질 지, 관심을 높였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김과장’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