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펠라이니-린가드 골' 맨유, 미들스브러 3-1 잡고 5위 도약

[OSEN=이균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들스브러를 잡고 상위권 도약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맨유는 19일(한국시간) 밤 잉글랜드 미들스브러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미들스브러와 원정 경기서 펠라이니의 헤딩 선제골과 린가드의 중거리 결승골, 발렌시아의 쐐기골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맨유는 이날 승리로 승점 52를 기록하며 5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미들스브러는 승점 22에 머무르며 강등권인 19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맨유는 이날 4-2-3-1을 가동했다. 래시포드가 원톱 공격수로 출격한 가운데 린가드, 마타, 발렌시아가 2선에서 지원 사격했다. 중원은 캐릭과 펠라이니가 구축했고, 포백라인은 영, 존스, 스몰링, 바이가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맨유는 전반 7분 래시포드의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이 발데스의 손끝에 걸렸다. 미들스브러는 전반 12분 라미레스의 강력한 슈팅이 데 헤아의 선방에 막혔다.

맨유는 전반 23분 또 한 번 발데스의 선방쇼에 땅을 쳤다. 문전 쇄도한 래시포드의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이 발데스의 동물적인 선방에 무위에 그쳤다.

맨유는 전반 30분 기어코 선제골을 뽑아냈다. 영의 자로 잰 듯한 크로스를 펠라이니가 정확히 머리에 맞혀 미들스브러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맨유가 1-0으로 앞섰다.


맨유는 후반 17분 한 걸음 더 달아났다. 린가드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볼을 잡아 전력 질주, 아크 서클 근처에서 빨랫줄 같은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네트를 갈랐다.

미들스브러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32분 스몰링이 박스 안에서 제대로 볼처리를 하지 못하자 게스테드가 오른발 슛으로 맨유의 골문을 열었다.

맨유는 3분 뒤 린가드를 빼고 마샬을 투입하며 기동력을 강화했다. 후반 추가시간 승부를 갈랐다. 상대 골키퍼인 발데스가 어처구니 없는 킥 미스를 하자 발렌시아가 빈 골문을 향해 쐐기골을 기록했다./dolyng@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