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보]동현배 "'라스' 출연 후 CF 7개..삭발로 다 날아가"

[OSEN=최나영 기자] 이제는 가수 태양의 형보다 ‘배우 동현배’가 자신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줬다.

한 때 힘든 배우 생활로 인해 연기를 그만둘까도 생각해봤다는 동현배는 한층 단단해진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서고 있다. 최근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에 출연하여 감초 연기를 톡톡히 해낸 그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고 조금씩 자신의 저변을 넓혀가고 있는 중이다.

최근 bnt와 진행한 화보 및 인터뷰에서 그는 어릴 적 꿈이 가수였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때 록 밴드를 하며 공연을 하는 게 너무 좋았다는 그는 이후 알엔비에 빠져 수차례 오디션을 보기도 했지만 떨어졌다고. 당시 한 관계자는 '네가 가수가 되면 손에 장을 지진다'는 말까지 했었다고 한다.



그렇게 가수를 꿈꾸던 그가 연기로 전향하게 된 건 우연치 않게 본 뮤지컬 때문이라고. 이후 대학교에 진학해 단편영화에 참여하게 됐고 꾸준히 노력해 동국대-한양대-중앙대-한예종-서경대-세종대 등 서울권에 있는 웬만한 대학교의 단편영화에 주연을 꿰찼다.

그 무렵 친동생 태양이 소속된 그룹 빅뱅이 ‘거짓말’로 성공한 것은 큰 기쁨이자 자극이었다고. 한편으론 '나만 잘되면 되겠구나'하는 생각에 더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그러다 들어간 회사에서 단편영화를 찍지 못하게 해 멈췄는데, 그 점이 지금까지 아쉽다고 밝혔다. 꾸준히 이어왔다면 배우 천우희, 변요한 처럼 연기력을 인정받아 지금보다 더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그런 점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체기에 회사를 두 차례 옮기고 그만둘까를 수차례 고민했다는 동현배는 우연한 기회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지만 그것 또한 매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자신이 할 말도 다 할 수 없었고 ‘동현배’를 알리러 갔지만 자신이 더 사라져만 가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라디오스타' 출연으로 인해 CF가 7개나 들어오기도 했다. 그. 하지만 당시 영화 촬영 때문에 삭발을 한 상태여서 모조리 날아가고 말았다. 그 때 될 놈만 된다는 걸 느끼고 좌절도 경험했다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전했다.


이후 그에게 자신과 일해보고 싶다는 매니저의 연락이 왔고 그게 계기가 돼 조금씩 좋은 방향으로 풀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다니엘 헤니가 소속된 회사에 들어가게 됐는데 너무 재밌고 즐겁게 일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힘들었던 시기에는 동생 태양의 위로가 큰 도움이 된다는 동현배. 동생의 존재만으로도 자신에게 큰 힘을 준다며 형제간의 뜨거운 우애를 드러냈다.

최근 출연한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이 개봉했다. 배우 한채아의 후배 형사 역할로 출연한 그는 "나보다 누나인 한채아가 아름답기도 한데 잘해주기까지 해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나라 모든 배우들과 함께 해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그중 에서 굳이 한분을 꼽으면 하정우라고 대답했다. "최근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얼마나 닮았는지 옆에서 보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 nyc@osen.co.kr

[사진] bnt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