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주전 위협' 최주환, 3안타 폭발로 무력시위

[OSEN=인천, 선수민 기자] 두산 베어스 내야수 최주환이 맹타로 무력시위를 했다.

최주환은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두산은 최주환의 맹타, 김재호의 결승 투런을 묶어 SK에 6-4로 이겼다.

두산은 리그 최고 내야진을 갖추고 있다. 최주환은 매년 좋은 타격을 보여주고 있으나 내야진에 틈이 없어 주전으로 뛰지 못하고 있다. 나머지 9개 구단에서 탐낼 만한 자원이다. 올 시즌도 두산의 주전 라인업은 굳건하다. 부상만 없다면 지난 시즌과 큰 변화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백업 선수들도 시범경기에서 주전을 위협할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주환은 시범경기에서 꾸준히 출전하고 있다. 포지션도 가리지 않지만 주로 2루수로 나서고 있다. 이날 경기 전까지 6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3할(20타수 6안타) 1홈런 3타점 4득점을 기록 중이었다. 선발 출전한 SK전에선 가장 뜨거운 타격감을 선보였다.


최주환은 팀이 0-2로 뒤진 3회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이했다. 최주환은 스캇 다이아몬드를 상대로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날렸다. 두산은 1사 후 박건우의 유격수 땅볼, 허경민, 민병헌의 연속 적시타로 단숨에 3점을 추가했다. 최주환은 허경민의 적시타 때 득점했다.

다시 3-4로 뒤진 5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임준혁을 상대로 중전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후속타자 김재호가 좌월 투런포를 날리면서 5-4로 재역전했다. 6회초에는 무사 1,2루에서 최재훈의 3루수 방면 번트가 병살타로 연결됐다. 그러나 2사 2루에서 최주환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었다. 8회 2사 1,2루에선 우익수 방면 강한 타구를 날렸지만 야수 정면이었다.

수비에서도 날렵했다. 두산이 3-2로 앞선 3회말 2사 1,2루 위기에서 한동민이 2루수 방면 강한 타구를 날렸다. 2루수 위쪽으로 날아오는 빠른 타구. 최주환은 감각적으로 공을 캐치하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아직 시범경기지만 최주환이 공수에서 주전을 위협하고 있다. /krsumin@osen.co.kr


[사진] 인천=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