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학교2017', 스타등용의 문 이번에도 열릴까

[OSEN=정소영 기자] '학교' 시리즈라는 스타 등용문은 이번에도 열릴 수 있을까.

대한민국 청춘물의 시초라고 불리는 KBS의 '학교' 시리즈는 지난 1999년 시작해 현재까지도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학교'부터 '학교2013', '후아유-학교 2015'까지 이름을 달리하며 총 6편의 시리즈를 선보이며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학교' 시리즈가 남긴 것은 비단 장수 드라마라는 타이틀뿐만이 아니다. '스타 등용문'이라고 불릴 정도로 될성 부를 배우 떡잎들을 일찍이 캐스팅하며 톱스타를 배출한 것.

특히 '학교1'은 안재모, 최강희 장혁 배두나 등 지금으로서는 다시 보지 못할 황금 라인업을 완성했고, 김래원 김민희 하지원의 '학교2'와 조인성 박광현의 '학교3', 임수정 공유의 '학교4' 역시 '학교' 시리즈의 '스타 등용문' 수식어를 공고히 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더불어 비교적 최근에 방송된 '학교2013'과 '후아유-학교 2015'는 각각 이종석과 김우빈, 김소현과 남주혁 육성재라는 원석들을 발굴했다. 특히 이들 모두 '학교'에 출연하기 전과 출연 후 업계에서의 위치에 큰 차이가 있다는 점에 주목할만하다.

이쯤되니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학교 2017'에도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학교 2017'은 단막극 '맨몸의 소방관'을 연출한 박진석 PD와 tvN '식샤를 합시다'와 '막돼먹은 영애씨'를 집필한 임수미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배우 라인업은 현재 캐스팅 단계에 있다.

특히 이번 '스타등용문'의 수혜를 누릴 주인공은 누가 될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이 향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스타들이 신인 혹은 무명인 시절 '학교' 시리즈 출연 후 '대세 배우' 반열에 올랐던 만큼 '학교 2017'에 출연하는 배우들 역시 제대로 눈도장을 찍거나 재발견 될 기회를 거머쥘 거란 기대가 크다.

또한 요즘처럼 제대로 된 청춘물을 보기 드문 시점에 적절하게 등장한 '학교 2017'은 배우뿐만 아니라 드라마 퀄리티 측면에서도 이름값을 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범죄물, 수사물, 판타지물 등 자극적인 소재들이 넘쳐나는 현 드라마판에서 풋풋한 청춘물의 매력을 얼마나 잘 살려내냐가 관건.

이처럼 방영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몰고 다니는 '학교 2017'은 과연 그 소문만큼이나 화려한 볼거리를 선보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7월 방송 예정. / jsy901104@osen.co.kr

[사진] KB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