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터널', 최진혁 표 新 연쇄살인 수사물..'시그널'과 달랐다 [첫방 종합]

[OSEN=김은애 기자] tvN '시그널'과는 달랐다. 막상 베일을 벗은 '터널'은 색다른 타임슬립과 연쇄살인사건 수사로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25일 오후 첫방송된 OCN '터널'에선 형사 박광호(최진혁)가 연쇄살인사건을 맡게 됐다. 

1985년의 박광호는 송아지를 훔친 범인을 잡으러 갈대밭을 질주했다. 그러다 범인이 무언가에 걸려 넘어졌다. 

다름이 아니라 범인은 여자시신에 걸렸던 것. 박광호와 범인은 시신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러다 얼마 뒤 또 여자 변사체가 발견됐다. 시신의 공통점은 스커트 입은 여자. 여기에 경찰서 근처 다방의 여직원까지 살해되며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졌다. 

이가운데 박광호와 신연숙(이시아)은 맞선을 본 뒤 연인으로 거듭났다. 그러다 사건은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이후 박광호와 신연숙은 결혼했다.

하지만 어느 날 또 과거와 비슷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스커트 입은 여자가 스타킹에 묶인 채 살해당한 것. 이어 여자 변사체가 하나 더 발견되고 박광호는 공통적으로 팔 뒤꿈치에 점이 찍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로써 같은 사람이 한 것임이 확실해졌다. 다만 범인은 살인한 시체 순서대로 점 갯수를 찍어뒀는데 네개의 점과 여섯개의 점이 찍힌 시체만 발견되고 다섯 개의 점이 찍힌 시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서는 발칵 뒤집혔고 박광호는 신연숙에게 사건만 마무리되면 한강에 첫 유람선을 타러가자고 약속했다. 

이후 박광호는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동네를 돌아다니다가 한 고등학생의 집을 찾았다. 이 고등학생은 동네의 개들을 다 죽여 집 마당에 묻어뒀다.

박광호는 이 고등학생이 범인이라 확신했으나 알리바이가 확인되면서 풀려났다. 다시 범죄현장에 간 박광호는 의문의 남자를 목격했지만 그 남자가 내려찍은 돌에 맞아 쓰러졌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터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