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자체발광’ 하석진, 고아성 시한부 알았다...충격 [종합]

[OSEN=지민경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하석진이 고아성이 시한부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자체발광 오피스’에서는 대형사고를 친 은호(고아성 분)과 기택(이동휘 분) 때문에 위기에 처하게 된 우진(하석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호원은 회사 분위기를 촬영하러 온 카메라 앞에서 좋은 말만 하는 직원들을 보고 “이분들은 지금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폭탄 발언을 했다. 이어 호원은 “서로 미워하고 상처 주는 것도 가족인가.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약자라고 하던데 우리 회사는 약자가 많은 것 같다. 약자가 될 사람 더 많이 사랑할 사람만 하우라인에 지원하길 바란다”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이에 당황한 우진, 상만(권해효 분), 석경(장신영 분)은 은호를 불러 다그쳤다. 은호는 상만에게 계약직 영업 실적평가 취소해달라고 요구했고 이 사실을 몰랐던 우진은 상만에게 왜 그런 일을 시켰냐며 크게 화냈다.

서우진은 “마케팅 팀 계약직 두 명은 제 방식으로 일 시키고 평가하겠다”고 선언한 후 호원에게 “앞으로 내 허락 받고 말해라. 내가 시키는 일 외에 어떤 지시도 받지 말라”며 호원과 기택에게 신제품 관련 카탈로그 만들기에 참여하라는 중요한 임무를 맡겼다.

PT를 성공적으로 끝낸 호원과 기택은 마지막으로 점검에 나섰고 혼자서 마지막 검토를 한 기택은 전화를 받고 자리를 떴다. 하지만 누군가가 와서 카달로그 속 가격의 숫자를 다 바꿔놓았고 다음 날 회사는 난리가 났다.

상만은 이 기회를 틈타 본부장이 조만간 영업 마케팅을 합치겠다고 했다며 이번 일에 책임을 묻는다는 의미인 것 같다고 우진을 압박했다. 호원은 울면서 일일이 예약 고객에게 전화를 돌렸고 집에까지 직접 찾아가 고객에게 손 편지로 사과 연락을 했다.

우진과 호원의 노력으로 다행히 잘 수습됐지만 본부장은 누군가가 책임을 져야한다며 계약직 직원들을 자르라고 다그쳤다. 하지만 우진은 호원과 기택을 감싸며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고 받아쳤다. 이 일을 이상하게 생각한 지나(한선화 분)는 보안실에 씨씨티비 확인을 요청했고 오재민(김희찬 분)이 파일을 만졌다는 것을 알아냈다.

잘못을 묻는 본부장과 상만에게 재민은 인재만 찾지 말고 인재가 일할 만한 회사가 먼저 되라며 사직서를 던지고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우진은 호원과 기택에게 사과했고 시말서를 제출하라고 했지만 호원과 기택은 오히려 인정받은 느낌이 든다며 기뻐했다.

한편 서현(김동욱 분)은 아버지에게 회사를 향한 야욕을 본격적으로 드러냈다. /mk3244@osen.co.kr

[사진] ‘자체발광 오피스’ 방송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