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은위' 홍진영X김원준, 몰카 성공...이렇게 착할 수가 [종합]

[OSEN=유지혜 기자] '은밀하게 위대하게' 홍진영과 김원준이 뭉클함과 웃음을 오간 몰카의 주인공이 됐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홍진영과 김원준의 몰래카메라가 진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운도의 의뢰를 받고 '은밀하게 위대하게' 몰카 주인공이 된 홍진영은 설운도의 가짜 생일 파티에 초대됐다.

그는 대선배 설운도의 생일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 바쁜 일정을 쪼개 옷까지 갈아입고 생일파티에 참석해 설운도의 가짜 지인들에 인사를 하며 분위기를 띄우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시작부터 홍진영의 불운은 계속됐다. 그가 선곡한 신나는 노래가 아닌, 슬픈 노래가 나와 당황하게 만드는가 하면, 함께 촛불을 꺼달라고 부탁한 생일 케이크가 넘어지는 바람에 홍진영은 진땀을 뺐다. 

홍진영은 급하게 자신이 사온 케이크에 촛불을 붙이며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때마침 동료 가수인 조정민이 등장해 홍진영은 안도했다. 하지만 조정민 또한 몰카단의 일원이었다. 

조정민은 홍진영 앞에서 설운도에 비싼 생일 선물을 주는가 하면, 영상 애교까지 선보여 홍진영을 기죽게 했다. 홍진영은 그럼에도 후배 조정민의 음식을 챙겨주고 어른들에 "가수 조정민"이라며 소개를 하는 등 선배다운 면모를 보였다.

조정민의 활약은 여기부터 시작이었다. "600만원 짜리 금목걸이"라며 조정민은 설운도에 선물을 내밀었고, 이 보답으로 설운도는 진주목걸이를 조정민에 선물했다. 홍진영은 조정민의 부탁으로 진주목걸이를 그의 목에 걸어주다가, 갑자기 진주가 와르르 쏟아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설운도는 이에 그치지 않고, 자신의 건강이 위중함을 알렸다. 조정민은 홍진영에 "선생님이 다시 노래를 못 부를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다고 하더라"고 귀띔했고, 설운도는 그의 앞에서 코피를 흘렸다. 홍진영은 설운도가 아프다는 말에 그만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홍진영은 설운도의 부탁으로 슬픈 노래를 불렀고, 장내는 순식간에 울음 바다가 됐다. 하지만 '삼바의 여인' 노래가 흘러나오자 언제 그랬냐는 듯 회장은 캬바레처럼 변했다. 홍진영은 어리둥절했지만 최선을 다해서 노래를 불렀다. 그런 와중에 몰카단이 들이닥치자 홍진영은 황당해했다.

그는 눈물을 흘리며 "그래도 선배님이 건강하셔서 다행"이라고 말해 설운도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또한 홍진영은 "오늘 하루 너무 피곤하다. 제가 웬만하면 방전 안 되는 스타일인데 오늘은 너무 힘들었다"고 피곤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주인공은 홍경민의 절친한 형 김원준이었다. 홍경민은 "제가 딸을 낳고 몇 달 후에 원준이 형이 딸을 낳았다. 딸바보 이야기로 정말 많이 친해졌다"며 "김원준 형은 평소에는 꾸준히 노력하고 관리하는 꼼꼼한 스타일이다. 완벽한 관리인들이 이럴 때 한 번 무너져줘야한다. 잘 속을 거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원준은 홍경민의 절친한 지인의 결혼식이라는 설명을 듣고 기꺼이 축가를 도맡았다. 홍경민은 김원준과 함께 신부대기실에 들어갔고, 신부의 아버지는 문 뒤에 대기하고 있다가 마치 문에 코를 부딪힌 척해 김원준을 난감하게 했다.

이를 본 김원준은 어쩔 줄 몰라했고, 아버님을 끝까지 돌봐 MC들로부터 "정말 성격 나이스하다"는 칭찬을 들었다. 김원준은 자신의 아버지처럼 물과 수건을 가져오고, 한참 뒤에도 신부 아버지의 상태를 보기 위해 다시 들어와 몰카를 연 홍경민마저도 진땀 빼게 만들었다.

김원준은 딸과 함께 입장하는 가짜 신부 아버지를 보며 뭉클한 표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결혼식장에서 끊임없이 김원준을 찾아오는 팬들에 사인을 해주다 그만 주례 선생님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고, 설상가상으로 신부 아버님의 안경을 부러뜨린 죄로, 김원준이 대신 딸을 위한 편지를 읽게 됐다. 

하지만 그가 받아든 편지는 악필의 결정체였다. 김원준은 조심스레 편지를 읽었고, 맞춤법과 글씨가 엉망인 편지를 읽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는 진땀을 빼면서도 편지 낭독에 힘을 썼다.

슬픈 분위기 속에서 김원준은 '쇼'를 열창해야 했다. 어려운 미션임에도 김원준은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즉석 퍼포먼스까지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관문은 남아있었다. 다름 아닌 소매치기로 몰린 신부의 아버지를 보는 김원준이었다. 김원준은 매니저가 신부의 아버지가 자신의 지갑을 훔쳤다고 말하자 깜짝 노랐고, 진짜로 아버지의 주머니에서 지갑이 나오자 당황했다. 결혼식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그 순간, 결혼식장에 뛰어든 몰카단을 보며 김원준은 주저앉고 말았다. / yjh0304@osen.co.kr

[사진] '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