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토요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프라임’, 더 강력해졌다

- ‘듀얼 모터 드라이브 시스템’ 토요타 최초로 적용...강력한 EV 퍼포먼스

[OSEN=강희수 기자] 하이브리드자동차의 대명사 ‘프리우스’가 강해졌다. 토요타 자동차 최초로 ‘듀얼 모터 드라이브 시스템’을 적용해 강력한 퍼모먼스 운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토요타 코리아는 11일 잠실 롯데월드몰 내에 있는 한국 토요타 자동차의 복합문화공간 커넥트투(CONNECT TO)에서 프리우스 프라임의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공식적인 판매 시작을 알렸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토요타 코리아가 판매하는 첫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지난 2017 서울모터쇼에서 국내에는 처음 공개 됐다.


프리우스 프라임에는 토요타의 핵심 기술인 하이브리드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시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됐다. 토요타 최초로 ‘듀얼 모터 드라이브 시스템’을 갖췄고, 세계 최초로 ‘가스 인젝션 히트펌프 오토 에어컨’도 적용했다 .

새롭게 적용된 ‘8.8kWh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로 EV 모드 최대주행거리가 40km에 달한다.

연비는 국내에 판매중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가장 높은 수치이다. 복합 연비는 CS모드기준(가솔린 주행시) 21.4km/L, CD 모드기준(EV 주행시) 6.4km/kWh에 이른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3g/km로 말그대로 친환경적이다.

차량의 전면은 토요타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킨 룩(Keen Look)과 ‘TNGA (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를 통해 낮아진 무게 중심을 표현했다. 프론트의 모든 램프에 LED를 적용해 소모 전력을 낮췄고 ‘Quad-LED 프로젝터 헤드램프’로 샤프한 인상을 연출했다. 리어에는 토요타 최초로 ‘더블 버블 백도어 윈도우’를 달아 프리우스 프라임만의 독특한 실루엣을 만들어 냈다. 이 디자인은 연비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

실내는 ‘ICONIC Human-tech’ 디자인 콘셉트를 근간으로 ‘인간 중심’의 직관적인 디자인을 담아 냈다. 동급 최고 수준의 8 SRS 에어백으로 안전성을 높였다. /100c@osen.co.kr

[사진] 프리우스 프라임 옆에서 모델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요시다 아키히사 토요타 코리아 사장.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