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Oh!쎈 초점] 내 아이돌이 추천하는 봄캐럴

[OSEN=선미경 기자] 벚꽃이 만개했고, 완연한 봄이 왔다.

봄마다 찾아오는 '벚꽃엔딩'이 올해도 어김없이 음원차트 역주행을 하며 봄의 시작을 알렸다. '벚꽃엔딩'뿐만 아니라 '봄 사랑 벚꽃 말고'를 비롯해 올해 새롭게 발표된 다양한 장르의 봄캐럴까지 가요계는 더욱 풍성해졌다. 시즌송을 노리고 발표를 앞둔 신곡들까지 있어 가요계에도 완연하게 '봄꽃'이 핀 모습이다.

봄을 맞아 꽃놀이와 잘 어울릴, '내 아이돌'들이 즐겨듣는, 사심이 담겨 있는 봄캐럴을 추천받았다.

#비투비

정일훈 : 'Why you gotta be so rude'. 곡 분위기가 살랑살랑한 것이 봄과 잘 어울리는듯하다.

프니엘 : DPR LIVE 'Laputa'. 뮤직비디오 배경이 제주도라서 봄 되면 놀러가고 싶고 노래도 너무 좋아요.

이민혁 : 염치없지만 비투비의 '봄날의 기억'. 왜냐고요? 기억 조작 노래입니다. 마치 없던 연인도 있었던 것 같은 설렘, 그리움, 아련함 그 종합세트가 비투비의 '봄날의 기억'입니다. 딱 요새 날씨입니다. 지금이에요. 들어야해요. 자 그럼 우리 함께 들어볼까요?

서은광 : '봄날의 기억'. 진짜 따뜻한 날씨에 이 노래를 듣는데 그냥 아련해지고 뭔가 지난 봄날들의 향수가 느껴지는 그런 분위기의 노래다 봄에 정말 제격인 것 같다.

이창섭 : '봄날의 기억'. 우리 노래여서가 아니라 나는 정말 '봄날의 기억'만 들으면 봄냄새가 나서 너무 좋다.

육성재 : 비투비 '꽃보다 그녀'. 이제 슬슬 꽃이 피는 계절이오니 이 노래를 추천하고 싶다. 드라이브할 때나 한강에서 들으면 더 좋을 것 같다. 한강에서 이 노래를 듣다가 지나가던 사람이 혹시 '멜로디세요?'하며 말을 걸면 처음엔 혼자 왔지만 어느 샌가 둘이 되고 셋이 되고 열이 되고 백이 되고 위 아 더 원.

# 갓세븐

10cm '봄이 좋냐?'. 다른 봄노래랑 다른 느낌의 가사가 재미있어서 좋다. 또 버스커버스커 '벚꽃엔딩'. 정말 산뜻한 느낌이다. 그리고 갓세븐 'Q'. 이번 앨범 수록곡인데, 봄이랑 잘 어울리는 느낌의 곡이라고 생각한다.

# 여자친구

소원 : 유주&로꼬 '우연히 봄'. 같은 멤버여서가 아니라 정말 봄이 되고 날씨만 좋아지면 생각나는 노래에요. 핑크빛 벚꽃이 휘날리는 것 같이 상상이 되고 창밖 보면서 봄에 들으면 아마 기분이 좋아지실 겁니다.

예린 : 차오루x키썸x예린 '왜 또 봄이야'. 멜로디가 너무 예쁘고 가사가 정말 재미있다. 요즘 들으면 딱 좋을 노래.

은하 : 여자친구 '하늘아래서'. 새 학기를 시작하는 계절인 봄에 딱 어울리는 희망찬 노래다. 상큼하고 귀여운 멜로디다. 이 노래를 들으면 응원 받는 느낌.

유주 : 여자친구 '봄비'. 봄의 아련한 감성이 잘 담겨 있다. 시작부분 전주에서 머리가 맑아지는 기분이 든다. 가사가 서정적이고 한 번 들어도 기억에 남을 정도로 예뻐요.

신비 : 여자친구 '물들어요'. 우리 노래라서 그런 게 아니고 정말 봄과 어울리는 산뜻하고 설레는 노래다. 가사도 노래 멜로디도 달콤하고 상큼한 노래니까 꼭 들어보셨으면 좋겠다. 봄바람이 불고 따뜻한 햇볕 아래에서 들으면 설렐 것 같은 노래.

엄지 : 정용화 '처음 사랑하는 연인들을 위해. 가사랑 멜로디가 되게 잔잔한듯 달달한 분위기가 나서 좋다. 봄바람 살랑살랑 부는 날 외출할 때 첫 곡으로 들으면 좋을 것 같은 노래다.

# 몬스타엑스

기현 : 플레이모드 '널 바래다주러 가는 길(feat.동경소녀)'. 노래를 들어보면 노래 자체가 봄인 느낌이다 내가 음악적으로 되게 도움을 많이 받았던 형님의 곡이기도 하다. 또 지금 듣기 좋은 노래는 우리 이번 앨범의 '넌 어때'라는 곡인데 봄 느낌의 곡이기도 하고 그냥 노래자체가 좋은 우리멤버 원호형의 곡이다.

# 우주소녀

유연정 : 바닐라 어쿠스틱 '너만 생각나'. 남녀가 서로 좋아하는 마음을 노래로 담은 곡이에요. 봄에 들으면 봄날씨와 어울리는 설렘을 느낄 수 있고 진짜 연인들이 애정표현을 하는 것처럼 매우 달달한 곡이라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또 우주소녀 '너에게 닿기를'. 활동은 끝났지만 봄과 매우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해요. 풋풋한 소녀들의 감성을 듬뿍 담은 곡이라 지금처럼 봄이 다가오는 날씨에 듣기 딱 좋은 것 같아요.

# 구구단

하나 : 서인국 '봄 타나봐'. 봄과 커피와 상대방을 연관시켜 봄에 취한다는 가사와 설레는 멜로디가 좋다. 특히 전화 통화를 연상시키는 내레이션 부분이 인상적이다.

소이 : 버스커 버스커 '꽃송이가'. 장범준 선배님의 청량한 목소리가 듣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세정 : 성시경 '너는 나의 봄이다'. 성시경 선배님의 목소리는 봄을 그리게 하는 목소리인 것 같다.

나영 : Jeremy passion 'Lemonade'. 노래랑 가수의 보이스가 봄에 딱 어울리게 달달하고, 들으면 힐링되고 기분이 좋아진다. 봄 아니더라도 언제든 듣기 좋은 노래다.

혜연 : 한올 '누군가의 위로가 필요한 밤'. 다가오는 봄에 센치해질 때 들으면 위로도 되고 힘이 되어주는 노래다.

해빈 : 악동뮤지션 '오랜 날 오랜 밤'. 들으면 뭔가 벚꽃이 떨어져서 핑크 빛인 거리가 생각나고 따스한 분위기가 나서 즐겨듣는 노래다. 마음이 따뜻해진다.

미미 : 버스커 버스커 '벚꽃엔딩'. 봄이 오면 남녀노소 누구나 첫 번째로 생각나는 곡이고 차 안에서 들으면 너무 봄이 오는 기분이 들어서 좋은 곡이다.

샐리 : 태연 'Fine'. 태연 선배님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봄이 오는 요즘에 계속 듣는 노래다.

미나 : 여자친구 'Mermaid'. 데뷔 앨범 원더랜드가 인어공주를 모티브로 한 앨범이라서 이 노래 제목을 보고는 반가운 마음에 들어봤는데 음색이 너무 예쁘고 가사가 인상적이고 봄의 설렘을 느낄 수 있어 즐겨 듣고 있다. /seon@osen.co.kr

[사진]각 소속사 제공,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