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6일 프리뷰] 차우찬-주권, 누가 위닝시리즈를 이끌까

[OSEN=한용섭 기자] LG와 kt는 16일 잠실구장에서 시리즈 3차전을 치른다. 1승1패씩 주고 받은 두 팀은 위닝시리즈를 노린다. LG는 선발 차우찬, kt는 선발 주권을 내세운다.

차우찬은 1승1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 중이다. 지난 4일 삼성전에서 6.1이닝 무실점으로 LG 데뷔전 승리를 거뒀지만, 지난 11일 NC전에서는 7이닝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구위는 괜찮다. kt 상대로 과거 성적도 좋은 편이다. 2년간 7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5.20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이 다소 높지만, 지난해에는 3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3.15로 좋았다.

주권은 시즌 출발이 불안하다. 지난 4일 두산전 4이닝 2실점, 지난 11일 넥센전 4⅓이닝 9실점으로 연달아 패전 투수가 됐다. 2경기 2패, 평균자책점은 11.08로 치솟았다. 시범경기에서 지난 3월 23일 넥센전 4이닝 15실점으로 KBO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실점의 여파가 지속되는 듯 하다. 한편으론 공격력이 좋은 두산과 넥센 상대로 부진해 최근 타선 침체 중인 LG 상대로는 반전을 기대할 수도 있다.

전날 피어밴드가 9이닝 무실점, 마무리 김재윤(1이닝)을 제외하곤 불펜이 푹 쉬었다. 주권이 5회까지 어느 정도 경기를 만들어준다면, kt 불펜진이 총출동할 수 있다.


LG는 무기력한 타선이 살아나야 한다. NC에 3연패를 당하면서 3경기에서 36개의 삼진을 당했던 LG는 14일 kt전에서 히메네스가 부진을 털고 1경기 5타점을 쓸어담는 원맨쇼 덕분에 5연패를 끊었다. 그러나 15일 피어밴드 상대로 9이닝 무득점, 다시 무기력해졌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