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임당' 송승헌, 피투성이 충격 전개..이영애 구할까

[OSEN=박진영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 송승헌이 피투성이가 된 채 최종환과 맞선다.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 측은 18일 절대군주 중종(최종환 분)에 맞서는 이겸(송승헌 분)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숨 막히는 압도적 긴장감을 자아내는 사진의 중심에 피투성이가 된 이겸이 있다. 얼굴 전체에 피를 뒤집어쓴 충격적인 비주얼 보다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생생하게 분노하며 강렬한 감정을 토해내는 이겸의 눈빛이다. 분노와 원망이 뒤섞인 눈빛은 처참하고 참혹하다. 중종은 그런 이겸을 죽일 듯 노려보다가 칼을 겨누며 명백한 살의를 드러낸다. 중종의 칼을 맨 손으로 막아서며 눈물과 피가 뒤섞인 이겸의 얼굴에서 긴장감을 넘어선 절망이 느껴진다. 팽팽한 이겸과 중종의 대치가 과연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종장을 향해 달려가는 ‘사임당’은 사임당(이영애 분)과 이겸을 향한 중종의 불안과 분노가 수면위로 드러나면서 새로운 정국을 맞고 있다. 늘 불안했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발버둥 치며 살아왔던 중종은 백성들과 젊은 신료들의 신망을 얻은 사임당과 이겸을 견제하다 못해 민치형(최철호 분)에게 두 사람을 죽이라는 밀명을 내렸다. 이에 민치형은 왜적들과 결탁해 사임당을 납치하고 이겸을 궁지로 몰면서 극적 긴장감이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다.

납치된 사임당을 구하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갔던 이겸은 중종과 담판을 짓기 위해 혈혈단신 궁으로 향하게 된다. 왕족이지만 왕을 찾아간다는 것은 그야말로 목숨을 내놓는 일이나 마찬가지. 그만큼 분노가 극에 달한 이겸이 중종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민치형을 뛰어넘는 절대 악역에 등극한 중종이 어떤 치졸한 계략으로 사임당과 이겸을 위기로 몰아넣을지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사임당’ 제작관계자는 “드디어 수면위로 드러난 악역 중종은 민치형이나 휘음당(오윤아 분)과는 차원이 다르다. 그런 중종과 맞서야 하는 사임당과 이겸의 위기는 예측을 뛰어넘는 긴장감을 자아낼 예정”이라며 “절정으로 치닫는 이야기와 한층 처절해질 사임당과 이겸의 위기를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parkjy@osen.co.kr

[사진]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