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人, UCL] 철옹성 유벤투스 앞 무기력했던 바르셀로나

[OSEN=이균재 기자]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푸 노우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바르셀로나와 원정 경기서 0-0으로 비겼다. 앞서 1차전 홈 경기서 3-0으로 완승했던 유벤투스는 기분 좋게 4강행을 결정지었다.

바르셀로나는 4-3-3을 가동했다. 공격의 핵 MSN(메시 수아레스 네이마르)이 스리톱으로 나섰고, 돌아온 부스케츠가 이니에스타, 라키티치와 함께 중원을 구축했다. 포백라인은 알바, 움티티, 피케, 로베르토가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슈테겐이 꼈다.

유벤투스는 4-2-3-1로 맞섰다. 이과인 원톱을 필두로 만주키치, 디발라, 콰드라도가 2선에서 지원 사격했다. 중원은 피아니치와 케다라가 지켰고, 포백은 산드루, 키엘리니, 보누치, 알베스가 형성했다. 골문은 부폰이 사수했다.


바르셀로나는 시작과 동시에 파상공세를 벌였다. 그러나 번번이 유벤투스의 철벽수비에 막혔다. 세계 최고의 스리톱을 보유한 바르셀로나였지만 단단한 유벤투스의 벽 앞에 무용지물이었다.

유벤투스는 전방에서부터 강력한 압박으로 바르셀로나의 티키타카를 방해했다. 케디라와 피아니치가 구축한 1차 저지선도 탄탄했다. 뒷마당을 지키는 키엘리니와 보누치 센터백 라인과 최후방 골키퍼 부폰은 든든했다.

바르셀로나는 최전방 공격수 수아레스의 부진이 아쉬웠다. 키엘리니의 맨마킹에 이렇다 할 힘을 쓰지 못했다. 패스미스도 많았고, 동료와 연계 플레이도 부족했다.

전반 17분 메시의 결정적 침투패스는 알바의 발끝에 닿지 않았다. 2분 뒤 박스 안 메시의 결정적인 왼발 슈팅도 골문을 비껴갔다. 전반 31분 메시의 중거리 슈팅은 부폰에 막혔고, 이어진 리바운드 슈팅도 옆그물을 때렸다. 유벤투스는 오히려 콰드라도를 앞세운 날카로운 역습으로 바르셀로나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들어 공세를 더욱 강화했지만 소용 없었다. 13분 아크서클 프리킥 찬스서 메시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4분 뒤 네이마르의 성급한 중거리 슈팅은 허공을 갈랐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21분 절호의 찬스마저 놓쳤다. 부폰이 코너킥 찬스서 볼처리를 실수해 문전에서 메시가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겼다. 3분 뒤 로베르토의 회심의 왼발 슈팅도 간발의 차로 골문을 외면했다.

유벤투스는 후반 30분 공격수 디발라를 빼고 수비수 바르잘리를 투입하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후반 초반 라키티치 대신 파코 알카세르를 넣은 바르셀로나는 후반 막판 마스체라노가 들어가며 장신 수비수 피케가 공격에 가담했지만 끝내 소득을 올리지 못했다.

세계 최강의 클럽 바르셀로나가 2경기 연속 허물지 못할 정도로 유벤투스의 벽은 단단했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