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자체발광’ 하석진, 이런 부장님 어디 없나요

[OSEN=정준화 기자] 미남인데, 능력 있고, 매사에 책임감이 넘친다. 무뚝뚝한 것 같은데 알고 보면 누구보다 따뜻한 사람. ‘자체발광 로맨스’ 속 하석진은 현실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부장님을 연기하며 판타지를 제대로 심어주고 있다.

그는 드라마 보는 쏠쏠한 재미를 만들어내고 있는 인물 중 하나. 갈등을 해결해나가는 장본인이며, 로맨스의 중심에 서 있는 캐릭터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자체발광 로맨스’에서는 하석진이 연기하는 서우진(하석진 분)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먼저 고아성과의 설레는 로맨스라인을 만들어내며 즐거움을 줬다. 극중 우진은 부장이고, 그와 러브라인을 형성하기 시작한 호원(고아성 분)은 정규직 전환을 꿈꾸고 있는 계약직 사원이다. 상하 관계가 분명한 두 사람이 조심스럽게 서로의 감정을 드러내고 있는 모습은 설렘으로 다가왔다.


흥미로운 장면이 많았다. 호원과 동료들이 감사의 의미로 보낸 치킨. 이를 받아든 우진은 호원에게 감사의 문자를 보내려다가 어떤 멘트를 날릴지 고민을 하는 귀여운 모습을 보인다. ‘아재 개그’를 했다가 이내 후회하고 오타였다고 변경하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같은 연락을 받고 기뻐하는 호원의 모습도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기 충분했다.

가구매장에서 신혼부부로 오해를 받는 장면이 이날의 하이라이트. 매장 직원에게 신혼부부로 오해를 받았는데, 두 사람은 정체를 감추기 위해 신혼부부인 척하며 함께 침대에 눕는 등 다소 어색한 모습으로 웃음을 샀다. 호원은 "오빠, 우리 식 언제지? 오빠, 이거 미음에 들어?"라며 능청을 떨어 웃음을 더했다.

호원에 대한 우진의 마음이 제대로 드러난 장면이 있었다. 우진은 비리를 저지르면서도 자신을 위협하는 상만을 궁지에 몰기 위한 계획을 짜지만, 결정을 앞두고 호원으로 인해 망설이게 된다. 아직은 비정규직인 그에게 증언을 부탁하지 못한 것. 우진은 호원이 곤란한 증언을 하게 된 상황에 자신도 모르게 화를 내며 마음을 드러냈다.

부하 직원들을 아끼는 마음과 책임감이 투철한 캐릭터. 또한 불쑥 찾아온 사랑에 귀여워 반응들로 설렘을 만들어내고 있는 바. 하석진은 특유의 연기력으로 강직하면서도 사랑 앞에서는 서툰 ‘서우진’을 맛깔나게 그려내며 보는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

/joonaman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

  • '하노이 참사'...

    K리그의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과감하게 나섰던 베트남 올스타전이 마무리...

  • [서정환의 사자후]...

    프로농구가 인기가 없어 잘못을 해도 징계도 가벼운 것일까. 프로농구계가...

  • '위기' 韓 축구,...

    '위기'의 대표팀에 다시 '전문 소방수' 신태용이 낙점됐다.김호곤 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