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맨유 구한 래쉬포드, 안더레흐트전 최고 평점 ... 최저 평점은 린가드

[OSEN=이인환 기자]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한 마커스 래쉬포드가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4시 5분,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2차전에서 벨기에 강호 안더레흐트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영국 축구 전문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래쉬포드에게 맨유와 안더레흐트 통틀어 최고 평점인 9.4점을 줬다. 래쉬포드는 1골 1어시스트로 팀의 모든 득점에 관여했다. 래쉬포드는 전반 9분 헨리크 미키타리안의 선제골을 만들고 연장 후반에는 마루앙 펠라이니의 헤딩 패스를 이어 받아 직접 결승골까지 터트렸다.

선제골의 주인공 미키타리안이 9.3점으로 뒤를 이었다. 미키타리안은 UEL 6경기에서 5골을 넣으며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폴 포그바 역시 9.0점으로 준수한 활약을 인정받았다. 반면 래쉬포드와 미키타리안을 제외한 맨유 공격수들은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6.7점, 앙토니 마샬이 6.6점으로 낮았다. 특히 수 차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친 제시 린가드는 6.3점으로 맨유 선수들 중에서 가장 낮은 평점을 기록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마커스 래쉬포드.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