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봄날이 왔다' 배영수, 6⅓이닝 2실점 '2승 보인다'

[OSEN=수원, 허종호 기자] 배영수(한화 이글스)에게 봄날이 온 것일까. 배영수가 시즌 2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배영수가 2경기 연속 부진했다. 배영수는 21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서 열린 2017 KBO 리그 kt wiz와 원정경기서 6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배영수는 3-2로 앞서 있던 7회 1아웃을 잡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1회는 쉽게 넘겼다. 선두 타자 이대형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한 배영수는 후속 타자 전민수를 2루 땅볼, 조니 모넬을 좌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문제는 2회부터 발생했다. 배영수는 박경수에게 2루타를 허용해 무사 2루를 맞았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이진영을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그 사이 박경수는 3루로 갔다. 배영수는 후속 타자 장성우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실점했다.


후속 타자 오태곤을 삼진으로 잡고 도루를 시도한 장성우를 포수 최재훈의 정확한 송구에 아웃으로 잡은 배영수는 숨을 고르는 듯했다. 그러나 3회 박기혁에게 안타를 맞은 이후 심우준의 희생 번트, 이대형의 적시타로 추가 실점을 하고 말았다.

흔들린 배영수는 보크로 1루에 있던 이대형에게 2루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전민수와 모넬을 연속 삼진으로 잡고 4회를 마감했다. 위기에서 탈출한 배영수는 안정을 되찾고 kt 타선을 쉽게 처리했다. 5회에는 심우준, 이대형, 전민수를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배영수의 호투에 힘을 얻은 한화는 6회 2점을 뽑아내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역전에 탄력을 받은 배영수는 6회도 큰 문제 없이 넘겼다. 모넬을 3루 땅볼로 처리한 배영수는 박경수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진영을 3루 땅볼, 장성우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6회를 마쳤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배영수는 오태곤에게 안타를 맞은 후 후속 타자 박기혁을 희생 번트로 처리하고, 송창식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송창식은 주자의 득점을 저지하며 배영수의 추가 실점을 막았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수원=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SHOT!]베컴...

    데이비드-빅토리아 베컴 부부가 아들을 응원하기 위해 외출했다.베컴 가족은...

  • [Oh!llywood]...

    아이들이 사랑하는 캐릭터 '패딩턴 베어'의 창시자 마이클 본드가 전염병으로...

  • [Oh!llywood]...

    미국 CBS드라마 ‘빅뱅이론’에 출연해 높은 인기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