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배우서 가수로...'사람' 김성환의 도전은 47년째 'ing' [종합]

[OSEN=유지혜 기자]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배우 김성환이 데뷔 47년 만에 가수에 도전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에 도전, 인생 2막을 보내고 있는 배우 김성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성환은 '묻지 마세요'를 부르며 다양한 행사를 다녔다. 그는 바쁜 일상을 즐겁게 소화했다. 가수로서 행사를 다니는 게 즐겁고 좋은 일이라고 김성환은 말했다.

함께 행사에 나선 전원주, 최주봉은 김성환의 재능을 부러워했다. 전원주는 "연예계 들어왔을 때 김성환이 도둑 역할을 많이 했고 나는 가정주부를 많이 했다"며 "밑바닥 인생끼리 동방상련을 느끼다 친해졌다. 우리 나중에 잘 되어보자 서로를 응원했다"고 오래된 인연을 소개했다.

최주봉은 "우리에게 최고로 필요한 게 순발력인데, 순발력이 정말 좋다. 손재주도 정말 많다. 축복 받아가지고 지금 잘 살고 탄탄대로다. 아마 백세까지 할 거다"라고 말하며 아직도 김성환의 전성기는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의 인생 2막을 열어준 곡 '묻지 마세요'에 대한 비하인드는 트로트 가수 진성과 관련이 있었다. 김성환은 "'안동역' 부른 진성 군이 그 노래를 불렀는데 나와는 친한 사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김성환은 "그 친구가 '이번에 정말 좋은 노래가 나왔다'고 '묻지 마세요'를 들려줬는데, '네가 10년 지나고 나서 부르면 딱 맞을 것 같다'고 조언을 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게 뒤를 도는데, 딱 봐도 작곡가이신 분이 '그렇다면 김성환 씨가 불러봐라'라고 말해서 불렀다. 그걸 듣고 그 분이 '이건 김성환 씨 노래'라며 내게 줬다"고 전했다.

김성환은 또 다른 도전을 하고 있었다. 손박자를 맞춰 국악을 부르는 도전을 한 것. 그는 "너무 가볍게 비춰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다"며 새 도전을 위해 진지하게 배움에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부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는 재수 시절 탤런트가 돼 공부를 계속하지 못했던 게 후회돼 50이 넘은 나이에 대학을 갔고, 지금까지 박사과정을 밟으며 공부를 계속하고 있었다. 그는 가정 형편이 어려워 겪었던 일들을 떠올리며, 도움이 필요한 젊은이들에 아낌없는 지원을 하기도 했다.

21년째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도 여전했다. 김성환은 "시간이 지나도 생방송은 항상 긴장된다"며 꼼꼼히 대본을 체크했다. 모노드라마처럼 1인 다역을 하며 사연을 전하는 김성환의 찰진 진행 능력은 20년 넘게 라디오 DJ석을 지키게 해준 원동력이었다.

김성환은 주변 동료들의 부러움 대상이었다. 동료 배우들은 "형님 나이의 탤런트 중에 이렇게 많은 활동을 하는 사람이 없다. 정말 부럽다"며 "잘생기고 멋있었던 사람들은 다 사라졌다. '난다 긴다' 하는 사람들이 다 올라 왔는데 엄청 많았던 거다"고 말했다.

김성환은 "탤런트가 뭔지도 모르고 TBC 공채 시험을 보러 갔다. 친구를 따라 갔는데 12명 뽑는데 3000명 넘게 왔다. 된다는 생각은 전혀 안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시험장에 이순재 선배님이 딱 앉아있더라. '저 양반에 인사를 해야겠다'고 생각하며 어떻게 인사를 하지 하다가, 바로 '약장수 한 번 하겠다'고 말했다"며 "당시 뱀장수 약장수로 탤런트 됐다고 엄청 많이 관심을 많이 받았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10년의 무명 생활을 보내야 했다. 김성환은 "사극을 해도 뭘 해도 사투리가 튀어 나왔다. 그게 정말 발목을 딱 잡았다. 군대에서 표준어를 공부했는데 이게 도움이 많이 됐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렇게 무명을 보낸 후, 자신의 노력으로 다재다능한 능력을 뽐내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진 김성환. 그는 강부자, 전원주 등 다양한 배우들의 응원을 받으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었다. 자신의 재주를 찾는 사람이 있다면 어디든 가겠다는 김성환의 모습은 후배들의 귀감이 되기 충분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