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기자협회, 제40주년 한국전 순직 종군기자 추도식 개최


[OSEN=손찬익 기자] 한국전쟁 당시 전장을 누비며 취재하다 순직한 종군기자 18명의 영령을 추모하는 추도식이 40주년을 맞아 경기도 파주 통일공원에서 엄수됐다.

한국기자협회는 제40회 한국전 순직 종군기자 추도식을 27일 오전 11시 경기도 파주시 통일공원 내 한국전 순직 종군기자 추념비 앞에서 개최했다. 40주년을 맞은 추도식은 군악대 장병들의 연주에 맞춰 국민의례와 묵념, 추도사 낭독, 헌화 등의 순으로 어느 때보다 엄숙하고 장중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고인들이 목숨을 바쳐가며 웅변하고자 했던 것은 전쟁의 참화 속에서도 포기할 수 없었던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과 책임이며, 이는 오늘날 후배 언론인들에게도 귀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념비 건립 40주년을 맞아 고인들의 숭고한 희생에 대해 마음 속 깊이 경의를 표하며, 이 추념비는 우리 모두에게 영원히 평화의 횃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한영섭 종군기자회 회장을 비롯해 대한언론인회, 6.25참전언론인회 등 종군·참전 기자 출신의 원로 언론인과 이긍규·이상기 한국기자협회 고문, 이경형 서울신문 주필, 국방부와 경찰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기자협회는 한국전쟁을 전 세계에 보도하다 희생된 한규호 서울신문 기자 등 국내외 기자 18명(국내 1명, 외국 17명)의 영령을 추모하고 그들의 기자정신을 기리기 위해 전국 일선기자들의 성금과 사회 각계 지원금을 받아 1977년 통일공원 내에 종군기자 추념비를 건립한 뒤, 매년 4월 27일 추도식을 거행하고 있다.

홍익대 최기원 교수가 설계한 추념비는 타자기 모양의 화강암으로 된 받침대 위에 저널리스트의 머리글 'J'자를 딴 텔리타이프 종이가 높이 솟은 형상으로, 비 윗부분에는 승리의 월계수와 기자정신을 상징하는 펜을 쥔 손과 한국전쟁을 뜻하는 지구가 조각돼 있다. /what@osen.co.kr

[사진] 한국기자협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